서울시 직장인, 10년간 출근 늦어지고 퇴근 빨라져

 
 
기사공유
출퇴근 시간대 전철역 혼잡도 변화(2008~2018). / 사진=머니s

지난 10년간 서울시 직장인의 출근 시간이 늦어지고 퇴근 시간은 빨라진 것이 확인됐다.

KEB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12일 공공 데이터를 분석해 서울시 직장인의 출퇴근 트렌드 변화를 연구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0년간 서울시내 거주지와 직장이 동일한 지역(자치구)인 직장인이 51%에 달해 ‘직주근접’ 선호현상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는 출근 시간대 지하철 승하차 비중을 분석해 서울의 ‘오피스 타운’과 ‘베드 타운’을 객관적으로 측정했다. 그 결과 최근 10년간 가산디지털단지와 합정, 홍대입구역의 출퇴근 혼잡도가 크게 증가했고 청량리역과 삼성역 등은 혼잡도가 감소했다.

시간대별 지하철 이용 데이터(2008년 약 29억건, 2018년 약 31억건) 분석한 결과 10년 전에 비해 서울시 직장인의 출근 시간은 대체적으로 늦어졌고 퇴근 시간은 빨라졌다. 그러나 업무지구별 특성에 따라 출퇴근 시간 변화가 차별화된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서남권(여의도‧영등포)지역은 오전 7시대 출근 비중이 2008년 대비 4.8%p 높아졌고 동남권(강남)은 오전 9시대 출근 비중이 5.8%p 높아졌다. 반면 퇴근 시간은 모든 지역에서 19시 이전 퇴근 비중이 급격히 늘었다.

도심권(시청지구) 직장인의 18시대 퇴근 비중이 10년 전에 비해 6.8%p 높아진 42.8%였다. 서남권(구로/가산 디지털단지) 직장인들은 10년 전과 비교해 오전 9시대 출근 비중이 5.3%p 늘었다. 19~20시대 퇴근 비중은 8.9%p 감소해 출퇴근 시간 변화가 뚜렷했다.

10년간 지하철역별 출퇴근 시간대 혼잡도 변화를 보면 가산디지털단지와 여의도, 합정, 홍대입구역의 출퇴근 시간 유동인구(승하차 인원수)가 급격히 증가했다. 반면 삼성, 선릉, 강변, 청량리역의 유동 인구는 감소했다.

10년 동안의 오피스타운 및 상권 변화가 출퇴근 유동 인구에 반영된 것으로 추정됐다. 특히 가산디지털단지는 출근 시간대 하차 인원이 가장 많아(2008년에는 10위), 2008년 당시 상위권이었던 강남역과 선릉역을 제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소는 출근 시간대 지하철 승하차 인원 비중을 분석해 서울의 업무지구와 주거지구를 객관적으로 측정할 수 있게 됐다고도 밝혔다. 출근 시간대에 승차 인원 비중이 높은 곳을 ‘베드 타운’, 하차 인원 비중이 높은 곳을 ‘오피스 타운으로 가정할 때, 까치산 및 장암역이 승차 비중 88%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마들(87%)과 신정(86%), 쌍문역(86%) 순이었다.

반면 을지로입구역은 출근 시간대 승차 비중이 5.6%, 즉 하차 비중이 94.4%로 서울에서 가장 높았다. 종각과 국회의사당역의 하차 비중은 94.2%, 다음 시청(94%), 광화문역(9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정훈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지하철 이용 데이터를 분석해서 그동안 명확하게 정의하기 어려웠던 오피스타운과 베드타운을 계량적으로 판별할 수 있게 됐다”며 “서울시 자치구별 ‘지역 내 총생산 지수’와도 대부분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에 거주하는 직장인의 하루 평균 출퇴근 시간은 1시간8분(편도 33.9분)으로 10년 전(2008년) 1시간9분과 비슷했다. 거주지역(자치구) 내에서 통근하는 직장인은 출퇴근에 평균 42분(편도 21분)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남규 ngkim@mt.co.kr

머니S 금융증권팀 김남규입니다. 생활 밀착형 금융 정보를 제공하는 발빠른 정보 채널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