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둔촌주공 등 서울 재개발·재건축단지 집단 ‘멘붕’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 재개발·재건축(정비사업) 추진 단지들이 비상이 걸렸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확대적용으로 추가 분담금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아져서다. 특히 일반분양 물량이 많아 사업 수익성을 높이려 했던 단지들의 고민이 커졌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지역을 대상으로 오는 10월부터 분양가상한제를 실시한다.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곳은 서울 25개 전 자치구와 과천, 성남 분당, 광명, 하남, 대구 수성, 세종 등이다.

특히 분양가상한제 시행 적용시점이 정비사업의 경우 사업을 막 시작하는 단계인 관리처분계획인가 신청에서 입주자모집승인으로 늦춰지면서 정비사업을 진행 중인 대부분의 단지들이 적용대상에 포함돼 집단 패닉에 빠졌다.

현재 서울에서 관리처분인가 단지는 총 66개이며 착공단지는 85개 단지로 정비사업이 본격화된 단지는 총 151개다.
이들 중 사업성이 떨어지는 단지들은 분양을 늦출 수밖에 없고 이에 따라 주택공급 위축을 불러올 가능성도 점쳐진다.

총 1만2032가구 규모인 둔촌주공 재건축의 경우 일반분양 물량이 4787가구다. 시장에서는 3.3㎡당 평균 분양가를 3800만원대로 예상했는데 분양가상한제로 분양가가 서울시 최근 1년간 평균 분양가 수준인 2600만원대로 떨어지면 일반분양 수익이 1조4500억원 이상 감소할 것으로 본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둔촌주공 등 일부 재건축 단지들은 분양가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분양을 서둘 수 있다. 이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통제를 받더라도 분양가상한제 적용보다 수익성이 나을 수 있기 때문”이라며 “인위적 분양가 통제로 조합원 분담금 부담이 커지게 된 서울 정비사업 단지들의 반발과 불만은 당분간 상당할 수 있어 정비사업 진행도 숨을 고를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062.33상승 0.1118:01 09/17
  • 코스닥 : 644.28상승 5.6918:01 09/17
  • 원달러 : 1190.70상승 7.618:0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8:01 09/17
  • 금 : 63.88상승 5.5218:0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