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박유천을 대하는 솔직한 모습 '웃음' '쭈뼛쭈뼛'

 
 
기사공유
장성규 박유천 핸드프리팅 발견. /사진=유튜브 채널 워크맨 영상 캡처

방송인 장성규가 박유천 핸드프린팅을 대하는 반응이 솔직해 화제다. 지난 9일 공개된 유튜브 콘텐츠 ‘워크맨’ 영상에서는 명보극장 앞 핸드프린팅을 보고 반가워하는 장성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내가 옛날에 이 극장 자주 와서 영화 많이 봤다. 반갑다”고 언급하며 바닥에 새겨진 여러 스타들의 핸드프린팅을 보고 기뻐했다.

장성규는 핸드프린팅에 손을 맞대며 “나랑 하이파이브 하고 싶구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활발하게 손을 맞대던 장성규는 박유천 핸드프린팅을 보고 “어? 박유천이야?”라고 말한 뒤 손을 맞대지 않은 채 망설였다. 장성규의 솔직한 반응으로 시청자들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유천은 지난달 2일 필로폰 투약 혐의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40만원, 보호관찰 및 약물치료 강의 등을 선고받고 석방됐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