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C 모델' 정유미 심경 "국민 감정 잘 알아… 무차별 욕설에 힘든 상황"

 
 
기사공유
정유미. /사진=장동규 기자

‘DHC 모델’ 정유미 측이 심경을 밝혔다.

정유미의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측은 12일 한 언론매체를 통해 “국민 감정 잘 안다. 다각도로 대책 방안을 고려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는 “개인 SNS를 통해 무차별 욕설과 비난의 메시지가 쏟아져 당사자도 힘든 상황”이라며 “국민 감정 알고 있으며 공감한다. 향후 대책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JTBC 뉴스룸은 DHC 텔레비전의 한 프로그램에서 패널들이 한국의 불매운동을 비하하고 한글 창제를 일본이 했다는 식의 주장을 펼쳤다고 보도했다.

이날 방송에서 패널들은 한국의 불매운동에 대해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고 비하했다. 또 다른 패널은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시키지 못해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며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고 역사를 왜곡했다.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선 “그럼 제가 현대아트라고 소개하면서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건가요? 아니잖아요”라며 막말을 했다.

관련 보도가 나가자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DHC 불매운동이 확산됐고 그 불똥은 DHC 한국 모델을 맡고 있던 배우 정유미에게 튀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