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I저축은행, 소외된 이웃 보듬는 사회공헌 활동 강화

 
 
기사공유
SIB저축은행 임직원들이 해외 봉사활동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SBI저축은행.

SBI저축은행 임직원들이 전세계에서 따뜻한 사회공헌 나눔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SBI저축은행의 사회공헌 활동은 2015년 11월 ‘SBI희망나눔봉사단’을 설립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SBI희망나눔봉사단은 그 동안 연탄배달, 월동물품 지원, 기부금 및 장학기금 조성 등 우리 주변 어려운 이웃들을 돕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왔다.

2017년 3월에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서울시아동복지협회와의 연계를 통해 전국 각 지역의 18개 아동복지시설과 자매결연을 맺고 소외계층 아동들을 돕기 위한 전사차원의 사회공헌 활동을 시작했다.

SBI저축은행의 사회공헌 활동은 국내 실정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가 개발하고 지원 대상을 확대해 더 많은 소외 아동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 국내 뿐만 아니라 전세계 소외계층 아이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사회공헌 활동 범위를 확장하고 있다.

2018년에는 글로벌 봉사활동 단체인 SBI희망나눔 글로벌 원정대를 출범하고 본격적인 해외 봉사활동에 나섰다.

SBI희망나눔 글로벌 원정대는 모기업인 SBI홀딩스의 소외아동을 위한 공익재단인 SBI어린이희망재단에서 진행하는 글로벌 사회공헌 프로그램과 연계됐다. 국내뿐만 아니라 전세계의 소외 아동들을 돕기 위해 지난해 8월 한국구세군과 함께 출범한 봉사단이다.

SBI저축은행 임직원들이 해외 봉사활동을 진행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사진= SBI저축은행.

지난해 8월 몽골지역 봉사활동을 시작으로 2019년에는 캄보디아를 방문해 아이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쳤다. 이외에도 생명존중, 인간과 자연과의 공존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인 ‘은행저축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은행저축프로젝트는 저축은행이 은행을 구한다는 독특한 발상에서 시작된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우리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은행나무를 구하기 위한 활동이다.

은행나무는 강한 체질과 미세먼지를 줄여주는 효과로 많은 도시에서 가로수로 심어졌다. 하지만 열매를 맺는 시기에는 악취로 인한 민원이 발생해 열매를 맺는 암은행나무를 벌목하고 그 자리에 수은행나무를 심고 있다. 우리 주변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은행나무는 실제로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돼 보호가 필요한 상황이다.

베어질 위기에 처해진 암은행나무들을 인적이 드문 곳에 옮겨 심어 생명을 존중하고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제시하는 프로젝트가 바로 ‘은행저축프로젝트’다.

도시를 벗어나 새로운 삶의 기회를 얻게 된 암은행나무들은 고속도로나 차량 이동이 많은 지역에 다시 심어진다. 옮겨진 암은행나무들은 도로에서 발생되는 매연들을 정화하고 차량 정체 시 운전자들이 은행나무가 심어진 자연경관을 바라보며 잠시나마 힐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
 

김남규 ngkim@mt.co.kr

머니S 금융증권팀 김남규입니다. 생활 밀착형 금융 정보를 제공하는 발빠른 정보 채널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0.92상승 16.8318:03 11/12
  • 코스닥 : 665.14상승 3.7718:03 11/12
  • 원달러 : 1160.80하락 618:0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8:03 11/12
  • 금 : 61.15상승 0.27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