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앞 백반집, 골목식당 '악마의 편집' 주장… "사기꾼으로 만들어"

 
 
기사공유
이대앞 백반집.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이대앞 백반집이 SBS 골목실당과 관련해 '악마의 편집'을 주장했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임대표의 맛집탐방'에는 이대 백반집 종업원과의 인터뷰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인터뷰에서 종업원은 "방송이 사람을 사기꾼으로 만들었다. 방송 안 나가게 해달라고 했는데 나갔다"며 "지금 속이 부글부글 끓어서 장사를 못 한다. 우리 사장님은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고 억울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는 앞서 SBS '골목식당'에서 방송된 내용과는 상반된 입장으로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골목식당'에서는 여름 특집으로 꾸며져 백종원이 지난 출연자들과 재회한 가운데 1년 반 만에 초심을 잃은 이대 백반집에 실망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제작진은 이날 '맛이 없다'는 SNS 후기를 토대로 이대 백반집에 손님인 척 잠입했다. 이어 제작진이 "메뉴 새로 생긴 거냐. 백종원이 해준 거냐"라고 질문하자 "김치찌개는 자문만 받았다"고 밝혔다. 이를 지켜보던 백종원은 "내가요?"라고 놀라면서 "유튜브에 올린 적은 있다. 설마 그걸 자문으로 생각한 거냐"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제작진이 음식을 먹으면서 "순두부찌개가 너무 맵다"고 지적하자 사장은 "백대표 음식 많이 안 먹어 봤다. 백대표 음식들이 맛이 다 강하다. 맵고 짜고 달고 호불호가 있다. 지금 원래 알려준 것보다 훨씬 맛있어졌다"고 말했다.

백종원.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백종원은 음식을 직접 맛보기 위해 제작진에 포장을 부탁했다. 백종원은 "기름 찐 내가 난다"고 혹평했고, 김성주 또한 "고기가 오래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백종원은 "이미 볶아 놓은 걸 데운 것"이라며 "순두부에선 카레맛까지 난다. 순두부 젓는 숟가락을 같이 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후 백종원은 직접 이대앞 백반집을 방문, "마음 다친게 더 하다. 팔 다리 부러진 것보다 배신당한 아픔이 더 크다"며 "그러면서 백종원이 시키는 거냐고 손님들한테 말하냐, 내가 언제 이렇게 하라고 했냐. 내가 언제 백숙과 김치찌개도 조언했냐"고 배신감을 드러냈다. 

이에 백반집 사장은 "모든 책임은 우리한테 있다,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하겠다, 이 방법 뿐이 없겠다"며 "마음의 상처를 줘서 죄송하고, 제작진들도 많이 도와줬는데 면목이 없다, 죄송하다"며 용서를 구했다. 

하지만 방송 종료된 후인 지난 7일 이 같이 주장하는 영상이 게재되면서 '골목식당'은 악마의 편집 논란에 휩싸였다. 

한편 제작진은 해당 영상의 존재를 확인했으나, 공식적으로 대응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6.75상승 16.8513:42 08/20
  • 코스닥 : 601.73상승 7.0813:42 08/20
  • 원달러 : 1210.30하락 0.713:42 08/20
  • 두바이유 : 59.74상승 1.113:42 08/20
  • 금 : 58.40상승 0.213:42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