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소형아파트 인기 뜨겁다… 상반기 거래량 절반 차지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 주택시장에서 전용면적 60㎡이하 소형 아파트의 인기가 뜨겁다. 올 상반기(1~6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의 절반이 60㎡ 이하 소형 아파트로 조사됐다.

13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서울 전체 아파트 거래량 4만2847건 중 약 절반(49%)인 2만933건이 60㎡ 이하 소형 아파트다.

청약시장에서도 소형 아파트는 대부분 1순위에서 끝났다. 7월까지 서울에서 청약 접수를 받은 59㎡ 미만의 아파트는 104개 타입 분양에 6개 타입을 제외하고 전부 1순위에서 마감됐다.

이처럼 소형 아파트의 인기가 높은 것은 1~2인 가구가 증가하고 중소형 이상 아파트의 높은 가격과 정부의 연이은 대출 규제로 자금 부담을 느낀 수요자들이 소형 아파트로 관심을 돌리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서울 집값이 크게 오른 데다 정부의 강력한 규제로 대출이 어려워짐에 따라 이에 대한 가격부담이 증가해 소형 아파트를 찾는 수요가 늘었”며 “특히 대형 브랜드 건설사가 짓는 소형 면적 아파트는 대규모 단지인데다 특화 평면이나 조경시설, 커뮤니티 등이 뛰어나 만족도가 높고 사업의 안정성은 물론 집값 상승에 따른 투자 수익도 크게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3.83상승 13.9313:37 08/20
  • 코스닥 : 601.60상승 6.9513:37 08/20
  • 원달러 : 1210.40하락 0.613:37 08/20
  • 두바이유 : 59.74상승 1.113:37 08/20
  • 금 : 58.40상승 0.213:37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