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불화설, 정준하와 무슨 일이?

 
 
기사공유
박명수 불화설.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캡처

개그맨 박명수와 정준하가 재회하며 불화설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선 박명수와 그의 상대 정준하, 26세 싱글맘과 ‘가출 선언’을 한 7세 아들, 그리고 뇌암 투병 중인 손자와 그를 부모 대신 아들처럼 키워 주신 할머니가 세 가지 에피소드를 꾸몄다.

먼저 "이 프로그램과 안 맞다. 만나고 싶은 사람이 없다"며 불만이 가득했던 박명수의 눈맞춤 상대는 바로 정준하였다. 최고의 인기 예능에 함께 출연했던 두 사람이었지만, 해당 프로그램 종영 이후 사이가 소원해진 듯하다는 ‘불화설’에 휩싸인 바 있다.

정준하를 보고 크게 놀란 박명수는 “어이가 없네”라고 말했고, 정준하 역시 “나도 상대를 몰랐다”며 어쩔 줄을 몰랐다. 두 사람의 만남은 제3자인 방송 관계자가 신청한 것이었다. 놀람을 뒤로 하고 두 사람은 거짓 없는 눈으로 눈맞춤을 나눴다.

박명수는 “왜 연락을 자주 안 하느냐”고 타박을 하다가도 “너, 사실 보고 싶긴 했다”고 진심을 전했고, 정준하는 “사실 우리 함께 프로그램 할 때 생각해 보면 그저 너무 재미있었다”며 박명수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들은 “만나서 너무 좋다”면서도 녹화 뒤 먹을 메뉴를 놓고 끊임없이 대립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정준하는 '무한도전' 종영 1주년을 맞아 멤버들과 모였던 날을 언급하며 "그날을 생각하면 열받는다. 잠깐 왔다가 가고"라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에 박명수는 "나는 그날 솔직히 별로 가고 싶지 않았다. 그 다음날 녹화 있는데 어떻게 술을 먹냐"고 말했다.

또 정준하는 "일부러 거리를 두려고 한 게 아니다. 조금 뜸해져도 소원해질 사이가 아니니까 그렇게 지내다가 시간이 지났다"고 털어놨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1.01하락 13.6418:03 08/22
  • 코스닥 : 612.25하락 3.7118:03 08/22
  • 원달러 : 1207.40상승 4.918:03 08/22
  • 두바이유 : 60.30상승 0.2718:03 08/22
  • 금 : 60.09상승 0.8518:03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