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송재림 가정사 고백 '눈물'… 어떤 사연?

 
 
기사공유
송재림 가정사./사진=안녕하세요 제공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송재림이 개인사를 털어놓으며 사연자에 공감했다.

12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김세정, 송재림, 오마이걸 유아·승희, 서태훈이 출연했다.

슬하에 아이가 둘인 남편이 등장, 일중독자인 아내 때문에 고민이라고 밝혔다. 남편에 따르면 아내는 공휴일에 출산하려고 유도 분만을 하는 등 일을 최우선으로 뒀다. 집에 돌아와서도 일만 하는 아내 때문에 집안일과 육아는 남편 담당이었다.

이를 듣던 송재림은 “옛날 우리 아버님 모습 같다”며 안타까워했다. 이영자는 “삶이라는 게 위만 채운다고 되는 게 아니다. 정서도 있고 그런데 일만 하면 안된다”고 조언했다. 남편은 “늘 아내 스케줄에만 따라야 한다. 진솔한 대화를 나눌 수 없다”고 덧붙였다.

남편과 같은 회사에서 일한다는 아내는 “저희 맨날 같이 있다. 많은 추억이 없어서 신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변명했다. 서비스직에 종사한다는 아내에 김태균은 “가족을 VIP라고 생각해라”라고 해법을 내놨다.

그러나 아내는 “아이들이 지금 기억을 못하니까 괜찮을 거다. 5~6살부터는 잘해주겠다”고 핑계를 댔다. 남편은 최근 아내가 갑상선 수술을 했다며 몸도 안좋다고 걱정했다. 아내는 “저는 말을 하는 직업인데 수술이 잘못돼 목소리가 안나올까봐 걱정했다”고 전했다.

신동엽은 “왜 결혼한 거냐?”라고 물었고 아내는 “헤어지기 싫어서”라고 사랑을 표했다. 그러자 신동엽은 “대화할 의지가 없는 거다. 말을 원천적으로 봉쇄시키고 있다”며 답답해했다.

송재림은 “어렸을 때 이야기를 해보겠다”라며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송재림의 어머니는 시집살이가 힘들어 잠시 집을 나갔던 적이 있었다고. 송재림은 며칠 만에 돌아온 어머니를 반갑게 맞이하지 않고 아버지 뒤에 숨어서 슬쩍 봤다고 말했다.

송재림은 “어머니가 아직까지 한으로 남아서 제가 어릴 때 화내거나 하면 엄마가 미안하다고 하시더라”라며 마음 아파했다. 송재림의 말에 남편은 “아이와 함께하는 시간은 돌아오는 게 아니니까. 10분의1이라도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1.01하락 13.6418:03 08/22
  • 코스닥 : 612.25하락 3.7118:03 08/22
  • 원달러 : 1207.40상승 4.918:03 08/22
  • 두바이유 : 60.30상승 0.2718:03 08/22
  • 금 : 60.09상승 0.8518:03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