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추진 탄력…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

 
 
기사공유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 개요. /자료=서울시
서울시가 동북권을 서울의 변방에서 경제발전 중심지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추진해온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민간투자사업(영동대로 경기고앞-동부간선도로 월릉교)이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의 민자적격성 조사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은 평소 상습정체가 발생하고 집중호우 때마다 침수가 빈번했던 ‘동부간선도로’를 확장(6→ 8차로)해 지하화하는 사업이다.

특히 서울시가 2016년 12월 발표한 ‘중랑천 중심, 동북권 미래비전’의 핵심 사업 중 하나다. 지상도로를 걷어내고 난 중랑천 일대는 여의도공원 10배 규모(약 221만㎡)의 ‘친환경 수변공원’으로 재탄생시킨다는 계획.

이번에 민자적격성 조사를 통과한 구간은 동부간선도로 월릉 나들목(IC)-영동대로(경기고앞)에 대심도 도로터널 4차로, 10.4㎞ 구간으로 2026년 완공해 개통한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앞으로 민간투자심의 등 관련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 제3자제안 공고를 실시하고 2021년까지 실시설계 완료, 2022년에 착공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대심도터널이 건설되면 월계-강남까지 50여분 소요되던 것이 10분대로 대폭 단축될 것으로 기대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