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변호사, 변론 포기… 앞으로 어떻게 되나

 
 
기사공유
고유정. /사진=뉴시스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의 변호사가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변호를 포기했다.

13일 한 언론매체에 따르면 고유정 사건 변론을 맡기 위해 법무법인 금성의 탈퇴 절차를 진행 중이던 판사 출신 A변호사가 변론을 포기했다. 소속 법무법인에서도 나오지 않기로 했다.

전날(12일) 고유정 사건 1차 공판의 변론을 맡았던 B변호사는 계속 재판에 참여하기로 했다. B변호사는 1차 공판에 앞서 A변호사가 고용한 개인 법률사무소 소속 변호사다.

보도에 따르면 A변호사는 고유정의 변론을 맡으면서 동료 변호사에게 피해가 갈까 봐 법무법인 탈퇴 절차를 진행 중이었다. 법원에 선임계를 제출하기 전이었다.

그러나 지난 9일 그가 사건을 다시 맡기로 한 사실이 알려지고 1차 공판을 거치면서 비판의 화살이 쏟아졌다.

A변호사는 이날 오전 소속 법무법인 내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고유정 사건 변론을 포기하기로 했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 글에 따르면 A변호사는 “억울한 죄인을 후배의 소개로 만나 차비 외에는 별 비용 없이 소신껏 도우려 했다”며 “그 과정에서 법인에는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노력을 나름대로 했지만, (그러지 못해) 죄송하다”고 작성했다.

이어 “어제(12일)는 내게만 화살이 날아오는 상황이었으리라 본다”며 “(하지만) 가족 중 스트레스로 쓰러지는 분이 계셔서 소신을 완전히 꺾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A변호사는 지난달 9일 고유정 사건의 변론을 맡은 사실이 알려지며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동료 변호사와 함께 법원에 사임계를 제출한 바 있다.

그는 사임계를 제출한 뒤 고유정이 수감된 제주교도소를 방문하며 사건을 다시 맡을 지에 대해 고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변호사는 지난주 사건을 다시 맡기로 결정하고 B변호사를 고용해 의견 진술 등을 준비했지만 비판 여론이 다시 쏟아지자 변론을 포기했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 5월25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에 있는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모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은닉한 혐의로 지난달 1일 재판에 넘겨졌다. 고유정의 다음 공판일은 오는 9월2일 오후 2시 제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속행된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0.25상승 20.3518:03 08/20
  • 코스닥 : 607.01상승 12.3618:03 08/20
  • 원달러 : 1208.30하락 2.718:03 08/20
  • 두바이유 : 59.74상승 1.118:03 08/20
  • 금 : 58.40상승 0.218:03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