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장' 김도훈 감독 오늘(13일) 상벌위… 추가 징계 나오나

 
 
기사공유
지난 11일 울산 남구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K리그1 울산 현대와 대구 FC의 경기에서 후반 울산 윤영선의 손에 공이 맞은 데 대해 VAR(비디오 판독) 결과 페널티킥이 선언되자 김도훈 울산 감독(왼쪽 두번째)이 심판에게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심판진에게 과격하게 항의해 퇴장을 당한 김도훈 울산 현대 감독에 대한 상벌위가 열린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3일 "김도훈 감독에 대한 상벌위원회가 오는 14일 오후에 열린다"고 밝혔다. 이날 상벌위에선 김 감독뿐만 아니라 함께 항의한 김범수 골키퍼 코치, 그리고 울산 관중들이 심판에게 물병을 던진 것에 대한 징계 여부도 결정될 예정이다.

김 감독은 지난 11일 울산 중구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리그1 대구FC와의 경기 도중 주심의 페널티킥(PK) 선언에 강력히 항의하다가 퇴장당했다. 당시 김 감독은 주심을 향해 머리를 들이밀고 삿대질을 하며 시계를 푸는 등 거친 모습을 보여 경기가 한동안 중단되기도 했다.

이날 퇴장으로 김 감독은 2경기 출전 징계를 받아 오는 16일 전북 현대, 24일 상주 상무와의 경기에서 벤치에 앉을 수 없게 됐다. 상벌위에서 추가 징계가 결정될 경우 출전 금지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김 감독은 이에 대해 경기 후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 미안하고 판정은 존중한다"면서도 "감독은 벤치에만 앉아 있는 사람이 아니다.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전북과 치열한 선두 경쟁 중인 울산은 뜻밖의 벤치 공백으로 선두 수성에 어려움을 겪게 됐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1.01하락 13.6418:03 08/22
  • 코스닥 : 612.25하락 3.7118:03 08/22
  • 원달러 : 1207.40상승 4.918:03 08/22
  • 두바이유 : 60.30상승 0.2718:03 08/22
  • 금 : 60.09상승 0.8518:03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