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에 뿔난 에스모… 금감원에 불법공매도 조사의뢰

 
 
기사공유

/사진=에스모 제공

자동차 와이어링 하네스 전문기업인 에스모가 지난 9일 금융감독원에 불법 공매도 조사를 정식으로 요청했다고 13일 밝혔다.

에스모 측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공매도로 인해 회사가 피해를 보고 있으며 불공정 거래가 의심되기에 금융감독원에 8월9일자로 공매도 주가조작 행위에 대한 조사의뢰 신고를 진행했다”고 공지했다.

에스모의 대차 잔고를 살펴보면 지난 3월 2885만주 수준에서 7월 3532만주로 증가했다. 7월 한 달간 공매도 비중은 평균 8.92%였다. 이달 9일 기준 에스모 대차거래잔고는 2287억원으로 시가총액 대비 대차비율이 40.57%를 보여 코스닥 종목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차거래는 주식을 장기 보유하는 기관투자가가 다른 투자자에게 수수료를 받고 주식을 빌려주는 것으로 공매도가 많아질수록 대차거래도 증가한다. 주식대여를 금지하면 공매도가 가능한 수량이 줄어 인위적인 주가 하락을 예방할 수 있다.

앞서 에스모 측은 지난 5일에도 홈페이지를 통해 주주들에게 공매도 감소를 위한 주식대여금지를 요청하기도 했다.

에스모 측은 “호재에도 불구하고 지난 7월 한 달간 에스모의 공매도 비중은 평균 8.92%였다”며 “7월9일은 29.53%에 달하는 공매도 비중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매도와 대차 잔고 비율이 늘어남에 따라 주가 하락에 따른 기업가치 훼손이 발생할 수 있다”며 “주주 여러분께서 주식대여 금지에 동참해 주시면 공매도와 대차거래 비중을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에스모는 최근 새로운 도약을 위해 자율주행 관련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프랑스 자율주행 기업 나브야에 대한 전략적 투자 진행, SK텔레콤-나브야와의 3자 MOU를 체결했다. 기존 사업의 확대를 위한 베트남 공장도 완공을 앞두고 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8:01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8:01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8:01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8:01 11/13
  • 금 : 62.16상승 1.01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