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통화량 증가세 소폭 확대… 전년비 6.7% 증가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시중 통화량 증가세가 소폭 확대됐다. 저금리 환경에 조금이라도 이자 수익을 벌기 위한 사람들이 정기예적금 및 펀드에 몰렸기 때문이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6월중 통화 및 유동성’ 자료를 보면 지난 6월 원계열 기준·평잔 통화량(M2, 시중통화량)은 2799조248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6.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M2는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만기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등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다. 유동성이 낮은 장기 금융상품은 제외된다.

계절조정계열 기준으로 보면 올해 6월 M2는 2798조8000억원으로 전달보다 0.7% 늘었다. 지난 5월(0.7%)과 같은 증가율이다.

상품별로 보면 2년 미만 ▲정기예적금(9조3000원) ▲수익증권(3조4000억원) ▲2년 미만 금전신탁(1조9000억원) ▲요구불예금(1조1000억원) 등을 중심으로 증가했다.

기타금융기관 부문이 전월보다 4조7000억원, 기업 부문이 3조8000억원 더 자금을 풀며 통화량 증가를 이끌었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의 경우 재정집행 확대 등으로 기업의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등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8:01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8:01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8:01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8:01 11/13
  • 금 : 62.16상승 1.01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