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증가액 8개월만에 최대… 주담대는 축소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5조8000억원 증가하면서 올해 들어 최대폭으로 늘었다. 주택담보대출은 주춤했지만 주택 매매와 분양에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신용대출 수요는 대폭 늘었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7월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은 전월에 비해 5조8000억원 증가한 854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한은은 "주택담보대출은 전세자금수요 지속, 서울 주택매매거래 증가 등에도 불구하고 입주 관련 자금수요 둔화의 영향으로 전월보다 증가규모가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7월 주택담보대출은 지난 한 달간 3조6000억원 증가해 총 630조1000억원으로 늘었다. 주담대를 제외한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 기타대출은 주택매매 및 분양 관련 자금수요 등으로 7월 2조2000억원 늘어난 223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은행 기업대출은 2조1000억원 증가하며 전월(1조5000억원)에 비해 증가규모가 소폭 축소됐다.

지난달 은행 수신은 9조원 감소한 반면 자산운용사 수신은 16조4000억원 증가했다. 주식형펀드가 2조2000억원 순유출된 반면 채권형 펀드와 기타 펀드는 각각 3조1000억원과 6조3000억원어치가 늘어 증가세를 지속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