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갈등 심화에도… 일본인 입국자 오히려 증가

 
 
기사공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최근 경제보복을 중심으로 한일 갈등이 심화되고 있지만, 일본인 입국자는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법무부에 따르면 최근 3개월 간 총 출입국자는 2407만5024명으로 지난해 대비 9.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한국인 출입국자는 1499만5087명으로 5.1%, 외국인 출입국자는 907만9937명으로 17.9% 늘어났다.

특히 외국인 중 일본인 입국자가 85만45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1.6% 증가했다. 다만 일본 정부가 한국의 '화이트리스트' 제외를 검토하는 사실이 알려진 지난달에는 일본인 입국자가 17만7297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19.2% 증가했지만 지난 6월보다는 2.6% 감소한 수치다.

이밖에 중국인 입국자가 155만484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8% 증가하면서 전체 외국인 입국자의 34.6%를 차지했다. 타이완 입국자는 34만1927명으로 15.1% 늘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8:01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8:01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8:01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8:01 11/13
  • 금 : 62.16상승 1.01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