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사 실적 희비 교차… 지주사 '웃고' 대형사 '울고'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보험업계 실적이 잇달아 공개되는 가운데 생보사 사이에서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 운용자산 수익이 떨어지지만 일부 생보사는 대체투자로 위기를 극복하고 있다.

금리가 내려가면 보험료 운용수익이 줄어들고 책임준비금(부채) 부담이 커진다. 2000년대 초반까지 고금리 확정형 상품을 판매하며 몸집을 키운 생보사의 부담은 더 클 수밖에 없다. 자산운용으로 버는 돈보다 보험금으로 나가는 돈이 많은 역마진 현상이 발생한다.

대표적으로 동양생명은 운용자산이익률이 개선되면서 이자율차손익(이차익이) 크게 개선됐다. 동양생명이 올 상반기 전년대비 35.6% 증가한 75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동양생명은 8일 잠정실적 공시를 발표해 올 상반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소폭 증가한 3조953억원, 영업이익은 30.1% 증가한 9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보장성 상품 중심의 영업 전략으로 보험영업이익이 안정적으로 늘면서 주요 영업지표가 개선됐다. 동양생명은 올 상반기 2조2976억원의 수입보험료를 거뒀으며 이 중 보장성은 1조7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5% 확대됐다. RBC 비율도 237.1%로 전년 동기 대비 32.4% 포인트 상승했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대체투자 비율을 늘어나 운용자산 수익률이 증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지주 계열사 ‘성장’…대형사 ‘부진’

금융지주 계열 생보사는 성장세를 기록했다. 신한생명은 11.4% 증가한 78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각각 기록했다. 신한생명은 해당 기간 동안 수입보험료로 2조1828억 원을 거둬들였다. 운용자산이익률은 3.37%로 집계됐다.

중소형 보험사인 하나생명과 KB생명 모두 순이익이 급증했다.하나생명도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3.9%(39억원) 늘어난 128억원을 기록했다. KB생명도 당기순이익이 165억원으로 전년 동기 52.8% 증가했다. 자산운용 수익이 증가하며 이자율차손익(이차익)이 늘어난 성과다.

반면 삼성생명과 한화생명은 역성장을 보였다. 삼성생명은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46.7% 감소한 794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날 삼성생명이 발표한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장점)실적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매출액은 1조6487억원이다. 영업이익은 9695억원으로 전년대비 51.3% 감소했다.

다만 이번 당기순이익 악화는 지난해 삼성전자 지분 매도에 대한 기저효과로 해석된다. 삼성생명은 지난해 5월 삼성전자 지분 1조원을 매도했다.

한화생명은 전년 동기 하락세를 보였다. 저금리 기조에 자산운용 수익률이 크게 줄어든 영향이다. 한화생명은 올 상반기 운용자산이익률은 3.30%로 전년 동기(3.88%)대비 0.58%p(포인트) 하락했다.

한화생명의 올 2분기 당기순익은 655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61.50% 감소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563억원으로 75.45% 줄었다. 상반기 순익 역시 9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8% 떨어졌다. 영업이익은 116.82% 감소하며 적자 전환했다.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와 저금리 기조가 이어진다면 한화생명을 포함한 생보업계 상황은 더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새국제회계기준(IFRS17)과 신 지급여력제도(K-ICS) 도입을 대비한 자본확충 부담도 커지는 상황이다. 생보업계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운용자산이익률 하락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내 생보시장은 포화단계로 접어들었고 2030세대의 보험가입이 줄어들면서 생보사의 초회보험료가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