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윤국 변호사 "고유정 사건, 안타까운 진실 있어… 방해 시 법적대응"

 
 
기사공유
남윤국 변호사 글. /사진=남윤국 변호사 공식 블로그 캡처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의 변호인인 남윤국 변호사가 ‘고씨 변호인으로서의 업무 수행을 방해하면 법적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남 변호사는 13일 자신의 블로그에 입장문을 게재하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변호사는 기본적인 인권을 옹호하고 사회정의를 실현함을 사명으로 하며, 그 사명에 따라 성실히 직무를 수행하여야 한다”고 작성했다.

또 “제가 변호인으로서 현재 활동하고 있는 형사사건에 관하여 많은 국민적 관심과 비판적 여론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렇지만 언론에서 지금까지 보도된 바와 달리 그 사건에는 안타까운 진실이 있다”고 언급했다.

남 변호사는 “저는 변호사로서 그 사명을 다하여 피고인이 공정한 재판을 받고 그 재판 속에서 이 사건의 진실이 외면받지 않도록 성실히 제 직무를 수행해 나갈 것”이라며 “만일 이런 제 업무 수행을 방해하려는 어떤 불법적인 행위(예를 들면 명예훼손, 모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나 시도가 있다면 법률적 대응을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12일) 제주지법에서는 고유정의 첫 정식 재판이 열렸다.

당시 고유정 측은 “피고인의 몸에 난 상처는 피해자로부터 강간 시도를 피하려는 과정에서 입은 것이다”며 “졸피뎀을 먹였다면 이런 상처가 나지 않았을 것이다. 검찰 측 공소사실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 고유정 사건의 피해자인 전 남편 강모씨에 대해 “변태 성욕자”라고 주장했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 5월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은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잔혹한 범행으로 국민적인 공분을 산 고유정은 경찰 신상 공개 결정에도 손이나 머리카락으로 자신의 얼굴을 철저하게 가려 격앙된 감정에 기름을 붓기도 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1.01하락 13.6418:03 08/22
  • 코스닥 : 612.25하락 3.7118:03 08/22
  • 원달러 : 1207.40상승 4.918:03 08/22
  • 두바이유 : 60.30상승 0.2718:03 08/22
  • 금 : 60.09상승 0.8518:03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