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30곳 추가 지정… 외국인 편의 지원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공인중개업소. /사진=뉴스1 DB
서울시는 외국인들의 주거생활에 편의를 도모하고자 2019년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30곳을 추가 지정해 전체 247개의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를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시는 심사를 통해 적합판정을 받은 30곳의 부동산중개사무소를 지정해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지정증을 전날 수여했다.

서울시에서는 2008년 전국최초로 20개 업소에 대해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한 이후 수도 서울의 글로벌 도시 위상에 걸맞도록 매년 확대 지정 운영함으로서 서울시 거주 외국인의 부동산거래사고를 예방하고 주거생활의 편의를 제공 중이다.

총 247개소의 언어별 지정현황은 ▲영어 183곳 ▲일어 42곳 ▲영어·일어 10곳 ▲중국어 5곳 ▲영어·중국어 3곳 ▲기타 언어 4곳 등이다.

자치구별 현황은 ▲용산구 58곳 ▲강남구 27곳 ▲서초구 24곳 ▲마포구 17곳 ▲송파구 13곳 ▲기타 자치구 108곳이다.

이번에 지정된 30개소는 언어별로 ▲영어 25곳 ▲일어 5곳이며 자치구별로는 강남고 4곳 ▲영등포구 3곳 ▲기타 자치구 23곳이다.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된 자는 외국어로 번역된 부동산 매매·임대계약서 등을 비치하고 외국인토지취득신고 방법 안내 및 부동산거래신고 편의를 제공하게 된다. 또 거주 지역 주민과의 소통할 수 있도록 가교 역할 등을 수행한다.

박문재 토지관리과장은 “앞으로 영어, 일어, 중국어뿐만 아니라 특히, 베트남어, 몽골어, 러시아어 등 비 영어권 언어를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확대 지정해 더 많은 외국인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5:30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5:30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5:30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5:30 08/23
  • 금 : 60.29상승 0.215:30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