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화, 전영록 '가발' 언급에 보인 현실 반응은?

 
 
기사공유
이덕화 전영록./사진=덕화다방 방송캡처

배우 이덕화의 60년 절친 가수 전영록이 아르바이트생으로 떴다. 전영록은 이덕화의 가발도 디스하며 60년 끈끈 우정을 자랑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덕화TV2: 덕화다방’에서는 아르바이트생으로 등장해 신메뉴 ‘불티나 떡볶이’를 선보인 전영록의 모습이 담겼다.전영록은 등장하자마자 신메뉴 떡볶이를 만들며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열정을 드러냈다. 

전영록은 “71년도 내가 23살 때 창신동 유명한 떡볶이 맛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그 때 배운 레시피를 제대로 보여주겠다”고 호언장담했다. 전영록은 후추를 쏟아부은 떡볶이 레시피로 의외의 호평을 받으며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제몫을 다 했다.

전영록과 이덕화의 티격태격하면서도 끈끈한 케미가 시청자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전영록은 이덕화에게 “형님은 가발을 썼으니 위생모자 쓰지 마라”라고 짓궂게 놀려 방송에 웃음을 더했다. 이덕화 역시 “그럼 가발을 2개 쓰냐. 당연히 안 쓴다”고 재치있게 맞받아쳤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5.52하락 5.4909:12 08/23
  • 코스닥 : 609.86하락 2.3909:12 08/23
  • 원달러 : 1210.90상승 3.509:12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09:12 08/23
  • 금 : 60.29상승 0.209:12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