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물가 두달 연속 하락… D램 가격 1년새 반토막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반도체 가격이 하락하면서 수출물가도 2개월 연속 내림세를 이어갔다. 특히 D램 가격은 12개월 만에 48.7% 감소하면서 반토막이 났다. 반면 유가가 상승하면서 수입물가는 상승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9년 7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2% 하락하며 2개월 연속 떨어졌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5.3% 내렸다.

한은 경제통계국 관계자에 따르면 7월 수출물가는 국제유가의 일시적 상승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이 상승했으나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가격 하락의 영향을 받았다.

특히 반도체 수출가격이 부진을 벗어나지 못했다. 공산품 중 가중치가 가장 높은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는 2.9% 하락하면서 전체 수출물가 하락세를 이끌었다. 전월에 9.0% 하락했던 석탄 및 석유제품 수출물가는 5.2% 상승 전환했다.

7월 반도체 가격지수는 75.45로 전월(80.21) 대비 5.9%, 전년동월 대비 34.0% 하락했다. 반도체에는 D램, 플래시메모리, 시스템메모리와 개별소자(LED, 트랜지스터 등)가 포함된다. D램의 경우에는 12.8% 떨어져 12개월째 하락세를 보였다.

한편 7월 수입물가는 국제유가 상승 요인으로 전월(109.36) 대비 0.6% 상승했다. 원유를 비롯한 광산품이 전월 대비 1.5% 올랐고, 석탄 및 석유제품이 4.5% 오르면서 중간재의 수입물가가 0.4% 상승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