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소똥구리, 양평에 새 터전 찾나

 
 
기사공유

8일 소똥구리 채집 후 관계자-몽골연구진 촬영 장면. / 사진제공=양평군
양평군과 양평곤충박물관은 2016년부터 몽골국립농업대학과 MOU을 맺고 국내에서 자취를 감춘 소똥구리 복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 7월에 1차로 몽골 현지 방문하여 200여 개체를 도입한 후, 2차 현지조사 및 도입을 위해 6일부터 12일까지 관계자들과 함께 방문했다. 

이 기간 동안 몽골 연구진과 소똥구리 복원사업의 향후 발전계획 수립을 위한 회의 및 몽골 서식지 환경조사, 채집을 진행했다. 최종적으로 300여 개체를 채집하여 100개체를 국내 반입하고 200여 개체는 몽골국립농업대학에 전달하여 연구실험을 진행할 수 있게 했다.

양평곤충박물관은 지난 2016년부터 국내 대표적인 곤충학자인 신유항 박사를 비롯한 곤충전문가 김기원 학예사 등 연구진이 양평군의 지원을 받아 소똥구리 연구·복원을 시작했다. 

매년 200여 개체를 들여와 소똥구리 복원·증식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2017년 양평 소똥구리 특별전 개최, 2018년 몽골 연구 교수들을 초청한 국제학술심포지엄 개최하는 등 다양한 소똥구리 복원사업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몽골 현지 소똥구리. / 사진제공=양평군
특히 작년에는 몽골에서 도입한 소똥구리의 국내 부화가 성공하여 환경부로부터 멸종위기 야생생물(소똥구리) 인공증식 증명서(2019.7.10.)를 발급받았다. 향후 양평곤충박물관은 복원·증식 확대뿐만 아니라 관람객들에게 살아있는 소똥구리를 볼 수 있도록 준비하는 한편 학술 연구발표를 통해 그동안 쌓아온 소똥구리 연구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번 현지 채집에 참여한 군 관계자는 “지자체로 유일하게 멸종위기종 소똥구리 복원을 추진하고 있는 양평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친환경농업특구 양평군의 가치를 드높이고 양평곤충박물관이 국내 대표적인 곤충 전문박물관으로의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몽골국립농업대학교의 연구진으로 이번 사업을 첫해부터 참여했던 운다르마(Undarmaa davaasambuu)교수는 “소똥구리 사업을 통해 양평군과 4년동안 지속적인 상호협력관계가 이어져왔고, 이번 양평군-양평곤충박물관이 함께 몽골 현지 채집환경을 함께 분석했던 기회가 향후 소똥구리 공동 발전방향을 모색 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양평=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2.93하락 8.0809:04 08/23
  • 코스닥 : 607.36하락 4.8909:04 08/23
  • 원달러 : 1211.40상승 409:04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09:04 08/23
  • 금 : 60.29상승 0.209:04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