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C TV "혐한 아니라 정당한 비판… 한국 불매운동 유감"

 
 
기사공유
/사진=DHC TV 홈페이지 캡처

일본 화장품 회사 DHC의 자회사 DHC TV는 14일 혐한 논란에 대해 "사실에 근거한 정당한 비평이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DHC코리아의 사과문이 나온 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일본 본사 측이 다른 입장을 내비친 것이다. 

DHC TV는 이날 야마다 아키라 대표이사 명의로 자사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DHC TV는 "한국 언론에서 우리의 프로그램 내용에 대해 '혐한',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 등 비난을 제기하고 있다"며 "자사 프로그램의 뉴스 해설 중 한일 관계에 대한 담론은 사실에 근거한 것이며 정당한 비판이다. 자유로운 언론의 범위 내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 미디어사에 있어서는 당사 프로그램 내용의 어디가 어떻게 혐한적인지, 역사왜곡인지를 구체적으로 지적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DHC TV는 "프로그램 내용과 관련이 없는 DHC 상품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를 중심으로 '#잘가요DHC' 등 불매 운동이 전개되고 있는 걸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말할 것도 없지만 한국 DHC가 제공하는 상품과 서비스, 현지 직원과 DHC TV 프로그램 내용과는 직접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식을 넘어 불매 운동이 전개되는 것은 '언론 봉쇄가 아닌가' 하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DHC 그룹은 앞으로도 건전한 비즈니스 환경의 토양이 되는 '자유롭고 공정한, 다양성을 존중하는' 사회의 유지,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자유로운 언론의 장소 만들기를 계속할 것"이라며 "모든 압력에 굴하지 않고 자유로운 언론의 공간을 만들어 지켜 나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DHC코리아는 전날(13일) "DHC TV의 방송 내용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한국 비하 방송을 중단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발표한 바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1.01하락 13.6418:03 08/22
  • 코스닥 : 612.25하락 3.7118:03 08/22
  • 원달러 : 1207.40상승 4.918:03 08/22
  • 두바이유 : 60.30상승 0.2718:03 08/22
  • 금 : 60.09상승 0.8518:03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