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신정락, 팀의 패배에도 빛난 '3이닝 호투'

 
 
기사공유
한화 이글스 투수 신정락. /사진=뉴스1

팀의 패배에도 신정락은 호투를 펼치며 가능성을 보였다.

지난 1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는 홈런 3방을 앞세운 NC의 10-2 완승으로 끝났다.

이날 경기에서 한화 선발 투수 박주홍은 NC 외인 타자 제이크 스몰린스키에게 3점 홈런을 맞더니 3회엔 양의지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박주홍은 홈런 이후에도 박석민과 김성욱을 볼넷 출루시키며 2⅔이닝 만에 조기 강판됐다.

다소 부담스러운 상황에서 한화 마운드에는 신정락이 올랐다. LG 트윈스 소속이던 신정락은 지난달 말 송은범과 트레이드 돼 한화로 넘어왔다. 이후 이날 경기 전까지 6경기에 나와 승패 없이 2⅔이닝 5피안타 3자책점의 성적을 보여줬다.

신정락은 2사 1, 2루 상황에 등판해 NC 8번 타자 김찬형을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해 급한 불을 껐다. 이후 6회까지 안타 5개를 허용했지만 1자책점으로 막으며 초반 득점으로 기세가 오른 NC의 분위기를 막아냈다. 신정락은 3이닝 동안 5피안타 1볼넷 1탈삼진 1자책점을 기록한 뒤 6회초 2사 상황에서 박상원과 교체됐다. 

팀은 졌지만 신정락의 다이닝 투구만큼은 긍정적이었다. 그의 깜짝 호투로 실점을 최소화한 한화는 필승조를 출전시키며 추격 의지를 이어갈 수 있었다. 한화 이적 이후 1이닝 넘게 던진 경기가 없었던 신정락은 이날 경기에서 3이닝을 소화하면서 한화가 그를 선택한 이유를 조금이나마 입증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35하락 3.4811:40 10/17
  • 코스닥 : 648.84하락 3.1211:40 10/17
  • 원달러 : 1185.60하락 2.211:40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1:40 10/17
  • 금 : 58.80하락 0.6211:40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