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EPL서 주고받았던 맨시티-토트넘, 이번에 웃을 팀은? [김현준의 스포츠톡]

 
 
기사공유
지난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최고의 명승부를 펼쳤던 맨시티와 토트넘.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최고의 빅매치가 영국 맨체스터에서 열린다.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8강전에서 역사에 길이 남을 명승부를 펼쳤던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토트넘 홋스퍼는 이번 시즌 첫 맞대결에서 각각 리그 2연승에 도전한다.

맨시티와 토트넘은 오는 18일 오전 1시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2019-2020시즌 EPL 2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1라운드에서 각각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아스톤 빌라를 꺾고 기세를 올린 양팀은 우승을 향한 피할 수 없는 맞대결을 펼친다.

두 팀은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와 리그에서 승패를 주고 받으면서 희비가 엇갈렸다. 먼저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는 토트넘이 웃었다. 홈구장인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1차전을 치른 토트넘은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값진 1-0 승리를 거뒀다. 당시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다소 소극적인 경기 운영 끝에 패배를 당하면서 많은 비판에 직면하기도 했다.

2차전에서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전개로 경기가 흘러갔다. 전반 4분 만에 라힘 스털링의 득점으로 맨시티가 앞서갔으나 전반 10분까지 손흥민이 홀로 두 골을 뽑아내면서 순식간에 토트넘이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베르나르두 실바의 동점골이 나오면서 경기 분위기는 크게 달아올랐다.

맨시티엔 케빈 데 브라이너가 있었다. 데 브라이너는 전반 21분 오른쪽 측면에서 스털링을 향해 환상적인 크로스를 올리며 맨시티의 세번째 득점을 도왔다. 후반 9분에도 엄청난 중거리 슈팅으로 토트넘 골문을 위협한 데 브라이너는 후반 15분 개인 능력을 통해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골까지 도왔다.

맨시티가 합산 스코어 4-3으로 앞서갔으나 마지막에 웃은 팀은 토트넘이었다.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페르난도 요렌테가 극적인 득점을 만든 토트넘은 이후 맨시티의 총 공세를 막아냈다. 경기 종료 직전에는 스털링의 득점이 VAR 판독 끝에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취소되면서 원정 다득점 원칙으로 4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맨시티와 과르디올라 감독의 챔피언스리그 도전이 또다시 무너진 순간이었다.

이후 토트넘은 아약스를 상대로도 믿기 어려운 대역전극을 만들어내며 구단 역사상 최초로 결승 진출까지 성공했다. 챔피언스리그 8강 직후 리그 35라운드 경기에서 토트넘과 재대결을 펼쳤던 맨시티는 이번에는 필 포든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두면서 설욕했다.

특히 토트넘전을 포함해 리그 마지막 14경기를 모두 승리로 장식한 맨시티는 리버풀과 치열한 경합 끝에 EPL 2연패에 성공했다. 승점 97점을 기록한 리버풀을 단 1점차로 따돌린 역대급 경쟁이었다. 맨시티는 FA컵 결승에서도 왓포드를 꺾고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최초의 잉글리시 트레블(리그, FA컵, 리그컵)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지난 10일(한국시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에서도 압도적인 대승을 거두며 최고의 전력을 과시한 맨시티. /사진=로이터

한편 EPL 3연패를 노리는 맨시티는 이번 시즌에도 잉글랜드에서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다. 베테랑 수비수이자 전설인 빈센트 콤파니가 ‘친정팀’ 안더레흐트로 떠난 것을 제외하면 전력 누수가 거의 없는 가운데 로드리, 주앙 칸셀루라는 훌륭한 자원을 영입했다. ‘더블 스쿼드’를 구축한 맨시티는 지난 10일 웨스트햄전에서도 5-0 대승을 거두며 압도적인 전력을 과시했다.

토트넘 역시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전력 보강에 나섰다. 지난 시즌 단 한 명의 영입도 없었던 것과는 달리 수준급 미드필더인 탕귀 은돔벨레를 품은 토트넘은 이적시장 막판 지오바니 로 셀소와 라이언 세세뇽까지 영입하면서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다만 대부분 선수가 상당 시간 호흡을 맞췄던 맨시티와 달리 토트넘은 아직은 시간이 더 필요해 보인다. 지난 아스톤 빌라전에서 고전한 토트넘은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투입된 이후 해리 케인의 멀티골에 힘입어 가까스로 승리를 거뒀다. 여기에 핵심 선수 중 한 명인 손흥민이 퇴장 징계로 이번 맨시티전에서도 나서지 못하는 상태다.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경기가 열리는 점도 맨시티에게 호재다. 맨시티는 지난 시즌 홈에서 열린 리그 경기에서 37라운드 레스터 시티전까지 9연승을 달렸다. 시즌 전체를 놓고 봐도 18승 1패라는 게임에서나 나올 법한 성적을 거뒀다.

그러나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전력 열세를 뒤집고 맨시티를 격파했던 토트넘인 만큼 이번에도 예상과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8:03 08/23
  • 금 : 60.29상승 0.2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