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윤국 변호사, 댓글창 닫아… 비판 여론 의식했나

 
 
기사공유
남윤국 변호사 글. /사진=남윤국 변호사 공식 블로그 캡처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의 변론을 맡은 남윤국 변호사가 블로그에 올린 ‘고유정 사건에는 안타까운 진실이 있다’는 글에 비판을 포함한 댓글 3000개 이상이 달린 뒤 14일 댓글창을 닫았다.

이에 누리꾼들은 다른 게시글에 댓글을 쓰는 등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전날(13일) 남 변호사는 ‘형사사건 변호와 관련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제가 변호인으로서 현재 활동하고 있는 형사사건에 관해 많은 국민적 관심과 비판적 여론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변호사로서 그 사명을 다해 피고인이 공정한 재판을 받고 그 재판 속에서 이 사건의 진실이 외면 받지 않도록 성실히 제 직무를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언론에서 보도된 바와 달리 사건에는 안타까운 진실이 있다”며 “우리 헌법과 형사소송법은 피고인의 무죄추정의 원칙을 천명하고 있다. 이는 모든 피고인에게 적용되는 원칙”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변호사는 기본적인 인권을 옹호하고 사회정의 실현을 사명으로 하며, 그 사명에 따라 성실히 직무를 수행해야 한다”고 작성했다.

그가 블로그에 이 글을 올린 지 약 14시간 만인 이날 오전 7시30분 기준 약 300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댓글은 남 변호사의 변호 취지에 의문을 표하거나 그를 비난하는 내용이 대다수였다.

그러나 이날 오전 11시10분 기준 현재 해당 글의 댓글창은 닫혀 있는 상태다.

앞서 남 변호사는 고유정의 변론을 맡았다가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법원에 사임계를 제출했다. 이후 지난 9일 제주지방법원에 고유정 변호를 위한 변호인 선임계를 다시 제출했다. 그는 한 차례 사임계를 제출하고 나서도 피고인 고유정이 수감된 제주교도소를 수시로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2일 제주지법에서 열린 고유정의 첫 공판에서 남 변호사는 모두발언을 통해 사건이 “피해자인 전 남편의 지나친 성욕에서 비롯됐다”는 취지의 변론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고유정의 다음 재판은 9월2일 오후 2시에 제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열린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0.25상승 20.3523:59 08/20
  • 코스닥 : 607.01상승 12.3623:59 08/20
  • 원달러 : 1208.30하락 2.723:59 08/20
  • 두바이유 : 60.03상승 0.2923:59 08/20
  • 금 : 59.24상승 0.8423:59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