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 도박 의혹' 양현석·승리 입건… 외국환관리법 적용될까

 
 
기사공유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사진=JTBC 제공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50)와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 해외 원정 도박 의혹에 대해 내사를 벌이던 경찰이 두 사람을 정식 입건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청은 14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양 전 대표와 승리를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첩보를 근거로 필요한 절차를 밟아가는 중”이라면서도 도박 횟수 등 자세한 수사 내용을 전하진 않았다. 이 관계자는 “(수사 내용을) 확인해 주면 증거인멸의 가능성이 있으니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이 입수한 첩보에 따르면 양 전 대표는 해외 원정도박뿐 아니라 무등록 외환거래인 환치기를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 경우 외국환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받게 되는데, 경찰은 해당 혐의를 적용하는 것은 아직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 전 대표와 관련해 이 같은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자금 흐름 등 관련 금융정보를 넘겨받아 분석 중이다.

양 전 대표는 지난 2014년 외국인 투자자들을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그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YG 계좌를 압수수색하며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양 전 대표의 지난 2014년 당시 신용카드 지출 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인한 결과, 성접대를 의심할 만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2014년 유럽여행에 동행했던 여성들 중 일부로부터 성매매 사실을 인정하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0.25상승 20.3518:03 08/20
  • 코스닥 : 607.01상승 12.3618:03 08/20
  • 원달러 : 1208.30하락 2.718:03 08/20
  • 두바이유 : 59.74상승 1.118:03 08/20
  • 금 : 58.40상승 0.218:03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