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가 아파트값 잡을까… 서울 전주 대비 상승폭 축소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발표로 서울 아파트값이 전주 대비 소폭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8월 둘째주(12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매매가격은 전주 보다 0.04% 하락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확대됐다. 수도권(0.00%→ 0.00%)은 보합 유지, 서울(0.03%→ 0.02%)은 상승폭 축소, 지방(-0.07%→ -0.07%)은 하락폭이 유지(5대 광역시 –0.01%→ -0.04%, 8개도 –0.12%→ -0.10%, 세종 –0.10%→ -0.04%)됐다.

서울(0.03%→ 0.02%)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기준 개선 추진’ 발표로 인해 사업 지연 및 수익성 악화 등의 우려로 주요 인기 재건축 단지들이 하락하며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

강남 11개구(0.03%→ 0.02%) 중 강남4구는 서초구(0.05%), 강남구(0.03%), 송파구(0.02%), 강동구(0.02%)의 인기 신축 단지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반면 분양가상한제 영향으로 급등했던 일부 재건축 단지가 하락하며 4개구 모두 상승폭은 축소됐다.

강남4구 이외 지역의 경우 강서구(0.02%)는 마곡지구 인근 등 일부 상대적 저평가 단지 위주로, 금천구(0.02%)는 가산·시흥동 역세권 대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반면 영등포구(0.01%), 양천구(0.01%)는 대체로 관망세인 가운데 일부 선호단지 위주로 거래되며 상승폭이 축소됐다.

강북 14개구(0.03%→ 0.03%)는 마포구(0.05%)가 공덕오거리 인근 수요로, 용산구(0.04%)는 리모델링 및 개발 기대감 등으로, 광진구(0.03%)는 동서울터미널 현대화 및 정비사업 호재가 있는 자양·구의동 위주로, 성동구(0.03%)는 금호·행당동 등 일부 인기단지 위주로 올랐다.

시도별로는 ▲대전 0.15% ▲서울 0.02% ▲전남 0.02% 상승, 경기(0.00%), 충남(0.00%)은 보합, 강원(-0.25%), 제주(-0.16%), 경남(-0.15%), 경북(-0.11%), 부산(-0.11%), 충북(-0.10%), 전북(-0.09%) 등은 떨어졌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5:30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5:30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5:30 08/23
  • 두바이유 : 59.92하락 0.3815:30 08/23
  • 금 : 60.29상승 0.215:30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