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의 한일전 승리' 도쿄대첩, 영화로 만든다

 
 
기사공유
/사진=대한축구협회 기록실 캡처

해방 후 첫 한일전 승리를 다룬 영화 '도쿄대첩'(가제)이 제작된다.

유명 제작자인 차승재 동국대학교 영상대학원 교수는 14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5년 전부터 구상해 온 영화다"라며 "시나리오가 완성됐고 현재 캐스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차 교수에 따르면 영화 '도쿄대첩'은 지난 1954년 스위스 월드컵 1, 2차 아시아 예선전을 다룬다. 당시 한국 대표팀은 일본의 수도 도쿄에서 2번의 예선전을 치러 1승 1무를 기록해 첫 월드컵 진출의 꿈을 이뤘다.

차 교수는 "최초의 한일전 이야기로, 독립 후 국가 대 국가로 일본을 이겼던 최초의 축구 경기"라며 "당시 대표팀은 일제강점기 시절 일장기를 달고 뛰었던 치욕스런 기억을 극복하려는 최초의 극일 케이스였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이번 영화는 '퀵'(2011), '신의 한 수'(2014) 등을 연출한 조범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내년 3월 크랭크인할 계획이다. 개봉은 그 해 연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3.39상승 0.3918:01 12/06
  • 금 : 62.73상승 1.62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