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아들' 문준용, 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내용은?

 
 
기사공유
문준용 작가. /사진=머니투데이

문재인 대통령 아들이자 미디어아티스트인 문준용 작가가 자신의 사업과 관련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문 작가는 지난 1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제 사업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로 SNS 계정 몇 개를 고소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원래 비정치인, SNS 등에 대해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경험해보니 허위사실이 퍼져나가는 것을 걷잡을 수 없어 너무 심한 건 앞으로 대응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문 작가가 이같이 말하며 공개한 SNS에는 ‘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아버지 주소로 개입사업자 등록하고 초·중학교 1840군데에 단가 1000만원 짜리 소프트웨어를 납품해 184억 챙김. 경험도 실적도 없는 신생 개인사업자가 교육부 납품에 선정? 가능한 일인가?’라고 적혔다.

또 ‘#문준용비리 #문준용의혹’이라는 해시태그도 있었다.

앞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신의 한수’에 나와 “준용씨가 초·중·고등학교에 코딩 교육 소프트웨어 납품사업을 하고 있다는 기사가 나와서, 교육부에 자료 요청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문 작가는 지난 9일 “저와 거래하시는 분들은 일부러 알려드리지 않아도 대부분 제가 누구인지 알고 시작한다”며 “그런데 제 작품이나 교재를 사는 분들은 제 아버지가 누구이기 때문에 사는 게 아니라, 제 작품이 마음에 들기 때문에 사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대통령 아들과 거래를 했다는 사실만으로 납득 못 할 일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면 해봐라”며 “우리는 막을 방법도, 의사도 없다. 그런데 사람들 그렇게 나쁘거나 멍청하지 않다. 공무원들이 문제될 일 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