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사건' 피해자 유족 "칼로 찔렀는데 왜 살인이 아니냐"

 
 
기사공유
고유정. /사진=뉴시스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첫 공판에서 살인 혐의를 부인한 가운데 피해자 유족 측 법률대리인이 “비상식적인 주장”이라고 전면 반박했다.

피해자 유족 측의 법률대리인인 안심 법률사무소 소속 변호사 A씨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피고인 주장은 법적으로도, 상식적으로도 용납되기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고유정은 지난 12일 첫 공판에서 “살인 혐의에 대해 부인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피해자 유족 측 법률대리인은 “피고인 고유정이 이전과 달리 제1회 공판기일에서 살인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시신 훼손 및 시신 은닉혐의는 인정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러한 주장은 피해자의 경동맥을 칼로 찌른 사실, 피해자가 이로 인해 사망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살인의 고의로 피해자를 칼로 찌른 것이 아니기 때문에 살인죄가 성립되지 않는다는 비상식적인 주장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살인의 고의로 피해자를 칼로 찌른 것이 아니라면 피고인의 행위가 법적으로 어떤 의미를 갖고 있다는 것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며 “상해치사죄에 해당한다는 것인지, 그것도 아니면 무슨 죄에 해당한다는 것인지 근거도 제대로 밝히지 않고 살인 혐의를 부인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소지하고 있던 칼로 피해자의 경동맥을 찌른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피해자를 고의로 살해한 것이 아니라는 피고인 주장은 법적으로도, 상식적으로도 용납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 5월25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에 있는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모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은닉한 혐의로 지난달 1일 재판에 넘겨졌다. 고유정의 다음 공판일은 오는 9월2일 오후 2시 제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속행된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54.42상승 14.5213:36 08/20
  • 코스닥 : 601.69상승 7.0413:36 08/20
  • 원달러 : 1210.40하락 0.613:36 08/20
  • 두바이유 : 59.74상승 1.113:36 08/20
  • 금 : 58.40상승 0.213:36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