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S포토] 광복절 하루 전 평화의 외침

 
 
기사공유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인근 소녀상 앞에서 열린 제14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 및 제7차 위안부 기림일에 참가자들이 피켓일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수요시위는 故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군 성노예 종군위안부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이듬해인 1992년 1월 8일 처음 열렸다. 
 

장동규 jk3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사진부 장동규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9.34하락 28.9614:01 08/26
  • 코스닥 : 587.72하락 21.2614:01 08/26
  • 원달러 : 1218.30상승 7.714:01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4:01 08/26
  • 금 : 59.43하락 0.8614:01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