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78% "일본 제품 불매 中"… 먹거리·입을 거리 등

 
 
기사공유
입시전문 교육기업 진학사가 8월 2일부터 6일까지 진학닷컴 고등학생 회원(고1~고3) 37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일본 제품 불매 이슈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일본 제품 불매 이슈에 대해 들어본 적 있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372명 모두가 ‘있다’고 답했고, 일본 제품 불매에 참여하고 있냐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78.2%(291명)이 ‘그렇다’고, 21.8%(81명)이 ‘아니다’라고 응답했다.

불매에 참여 중이라는 응답자 291명을 대상으로 어떤 품목을 불매하고 있냐고 물었더니(복수응답) 의류 56.4%(164명)와 식품 및 먹거리 56%(163명)가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서 생활용품 45.7%(133명), 여행상품 13.1%(38명), 전자제품 4.8%(14명), 도서 2.1%(6명) 순이었다. 기타 답변으로는 ‘문구류’, ‘되도록 모든 제품을 불매한다’ 등이 있었다. 이는 모 일본 의류 기업 임원이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 운동이 오래 가지 않을 것’이라고 했던 발언이 한국 국민은 물론 고등학생들에게도 여파를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그렇다면 일본 제품을 사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불매에 참여 중인 291명 응답자 중 과반수인 50.2%(146명)가 ‘일본의 규제가 한국에게 가하는 경제보복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라고 응답했다. 뒤이어 ‘일본이 여러 과거사 문제를 제대로 사과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39.5%(115명), ‘이번 이슈 발생 전부터 일본이 싫어서 일본 제품을 사지 않았다’ 6.5%(19명), ‘확실한 이유는 모르지만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고 있기 때문에’ 3.8%(11명) 순이었다.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이 시점에,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한국 경기 회복에 미치는 영향은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불매 참여 중인 291명 응답자 중 과반수인 56.7%(165명)가 ‘조금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했고, ‘크게 도움이 될 것이다’ 26.5%(77명), ‘크게 도움되지 않을 것이다’ 9.3%(27명), ‘조금도 도움되지 않을 것이다’ 7.6%(22명) 순이었다. 고등학생 절반 이상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한국 경기 회복에 미미하게나마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대체품이 없거나 긴급 상황 등, 불가피하게 일본 제품을 구입해야 한다면 어떻게 하겠냐고 불매 운동 중인 291명에게 물었을 때 ‘일본 제품은 사용하기 싫으니, 대체품을 찾을 때까지 구입하지 않는다’라고 답한 비율이 46.4%(135명)이었다. 뒤이어 ‘주변의 시선이 신경 쓰이니 조용히 구입해 사용한다’가 30.2%(88명), ‘모르겠다’ 13.7%(40명), ‘주변의 시선에 크게 신경 쓰지 않으므로 당당히 구입해서 사용한다’ 9.6%(28명) 순이었다. 고등학생들은 예상보다 일본 제품 불매에 적극적이었고, 행여 불가피한 상황에서 일본 제품을 사용하게 된다면, 주위의 시선을 의식할 수밖에 없는 청소년다운 면모를 보임을 알 수 있었다.

전체 응답자 372명에게 일본 제품을 주변 사람들(부모님, 선생님, 친구 등)이 사용하는 것을 본다면 어떤 생각이 들겠냐는 질문에 가장 많은 비율인 20.7%(77명)가 ‘어느 나라의 제품을 사용하든지 크게 상관없다’고 응답했다. 이어서 ‘일본 제품을 사용했으니 배신감을 느낀다’ 18%(67명), ‘관심 없다’ 16.4%(61명), ‘일본 제품을 사용했지만 상품성과 가격이 합리적이라면 수긍한다’ 14.5%(54명), ‘일본 제품을 사용했지만 주변 사람이므로 괜찮다’ 5.1%(19명) 순이었다. 기타 답변으로는 ‘불매 운동은 개인적인 선택이므로 강요할 수 없다’, ‘구매 이유를 물어보고 불매를 제안한다’ 등이 있었다. 이를 통해 자신이 일본 제품을 불매한다고 해서 타인까지 강제로 참여해야 한다는 생각과는 거리를 먼 것을 알 수 있었다.

앞으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언제까지 지속될 것 같냐는 질문에는 ‘6개월 이상 지속될 것이다’ 라는 답변이 37.6%(140명)로 가장 많았고, ‘1년 이상 지속될 것이다’ 23.9%(89명), ‘모르겠다’ 21%(78명), ‘곧 끝날 것이다’ 17.5%(65명) 순이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40상승 22.7918:03 10/14
  • 코스닥 : 641.46상승 8.5118:03 10/14
  • 원달러 : 1184.90하락 3.918:03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8:03 10/14
  • 금 : 60.44상승 2.6718:03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