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징역 1년6개월·벌금 600만원 구형… 지사직 유지할까

 
 
기사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뉴시스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검찰이 1심과 동일한 형량을 구형했다.

검찰은 14일 오후 2시부터 수원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임상기) 심리로 진행된 결심공판에서 직권남용 혐의와 관련해 1년6개월을 구형했다. 공직선거법 위반과 관련해서는 벌금 600만원을 구형했다.

이 지사에게 적용된 혐의는 ▲대장동 허위 선거공보물 ▲검사사칭 ▲직권남용 등 3개이다.

검찰은 “이 지사는 친형인 고 이재선씨의 정신병원 강제입원을 위해서는 구 정신보건법에 규정된 절차를 준수해야 함에도 보건소장에게 의무 없는 일을 시켰다”며 “대장동은 실질적인 사업진행 완료에 동떨어진 결과이고, 검사사칭은 관련된 증거물들이 명백하다고도 대법원 판례에서 밝혀진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을 확정 받으면 지사직을 상실한다.

직권남용은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되거나 징역형에 대한 집행유예를 받아도 지사직이 박탈된다. 벌금형일 경우는 액수 규모에 관계없이 지사직 유지가 가능하다.

한편 검찰 구형에 이어 변호인 최종변론이 진행 중인 가운데 2심 선고공판은 이달 말쯤 이뤄질 전망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9.23하락 29.0714:02 08/26
  • 코스닥 : 587.68하락 21.314:02 08/26
  • 원달러 : 1218.30상승 7.714:02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4:02 08/26
  • 금 : 59.43하락 0.8614:02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