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도 '대~한민국'… 국가대표 유니폼, '일본→국산' 브랜드 변경

 
 
기사공유
새 경기복을 입은 바둑국가대표팀. /사진=한국기원
대한민국 바둑국가대표팀이 일본산 유니폼을 버리고 국산 경기복을 입는다.

바둑 국가대표팀은 14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유니폼 전달식을 갖고 국내 스포츠 브랜드 업체인 ‘자이크로’와 유니폼 지원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열린 후원 전달식에는 최창영 자이크로 대표이사를 비롯해 김영삼 한국기원 사무총장, 손근기 프로기사회 회장, 목진석 바둑국가대표팀 감독과 국가대표 선수단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상반기 바둑국가대표팀은 유니폼으로 일본 스포츠 브랜드인 ‘데상트’ 제품을 제작 주문했다. 일본의 무역보복이 일어나기 전이었다. 하지만 최근 한일 경제전쟁으로 많은 국민이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하는 시점에 국가를 대표하는 바둑 선수단이 일본 브랜드의 제품에 태극마크를 다는 것이 옳지 않다고 판단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바둑 국가대표팀의 소식을 접한 자이크로가 흔쾌히 후원 의사를 밝힌 것. 새 유니폼을 협찬받은 바둑국가대표팀은 이미 제작된 일본산 데상트 제품을 폐기하지 않고 태극마크만 뗀 채 선수 개인의 판단에 맡겨 개인적 판단에 따라 사용하도록 했다.

유니폼 전달식에 선 최창영 자이크로 대표이사(왼쪽)와 목진석 바둑국가대표팀 감독. /사진=한국기원
최창영 자이크로 대표이사는 전달식에서 “자이크로에게 오늘은 바둑이라는 새로운 영역에 첫발을 내딛는 의미가 깊고 감개무량한 날이다”면서 “자이크로가 바둑과 함께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국가대표 선수단에게 감사드리며 자이크로는 대한민국 바둑계가 활동하는데 있어서 어떻게 지원하면 좋을지 항상 고민하겠다”며 국가대표팀을 응원했다.

목진석 바둑국가대표팀 감독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내 브랜드 자이크로와 함께하게 돼 기쁘고 국가대표와 자이크로가 세계무대 정상에 같이 서는 날이 올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는 감사 인사와 함께 국가대표 친필 사인 바둑판을 최 대표이사에게 전달했다.

한편 2012년 창립한 자이크로는 해외 유명 브랜드가 독식하는 스포츠용품 시장에서 한국은 물론 아시아와 아프리카, 유럽 등으로 진출했다. 자이크로는 이번 유니폼 후원을 통해 축구와 하키, 핸드볼 종목에 이어 바둑으로까지 후원 영역을 넓혔다.
 

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0.25상승 20.3518:03 08/20
  • 코스닥 : 607.01상승 12.3618:03 08/20
  • 원달러 : 1208.30하락 2.718:03 08/20
  • 두바이유 : 59.74상승 1.118:03 08/20
  • 금 : 58.40상승 0.218:03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