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정당한 비판' DHC에 "아시아서 추방" 일침

 
 
기사공유
14일 DHC에 대한 입장문을 올린 서경덕 교수의 인스타그램. /사진=서 교수 인스타그램 캡처
“동북아의 역사를 파괴하는 일본 DHC를 이젠 아시아에서 추방시킬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 극우기업인 DHC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서 교수는 14일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입장문에서 “역시 한 나라의 품격은 제대로 된 역사교육에서부터 시작된다는 것”이라면서 “일본에서 제대로 된 역사교육을 못 받은 DHC 패널들이 나와서 떠들어 대는 이야기들이다 보니 하는 얘기들마다 늘 주변국들의 뒷담화와 역사왜곡뿐이었다”라고 일갈했다.

또 야마다 아키라 DHC 대표를 향해 "동북아 역사에 관련한 올바른 책을 곧 보내드릴 테니 부디 공부 좀 하시라"고 쏘아붙였다.

혐한 논란을 일으킨 일본 화장품 회사 DHC의 자회사 DHC TV는 14일 "사실에 근거한 정당한 비평이다"라는 입장을 내놔 우리 국민의 공분을 샀다. DHC코리아의 사과문이 나온 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일본 본사 측이 다른 입장을 내놓은 것.

다음은 서경덕 교수의 입장문 전문이다.

DHC TV가 자사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야마다 아키라 대표이사 명의로 입장문을 발표했다고 합니다.

이 입장문에서 "한국 미디어는 어디가 어떻게 혐한이고 역사왜곡인지 구체적으로 지적하지 않았다"며 "프로그램과 상관 없이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를 중심으로 DHC 상품 불매운동이 전개되는 것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늘 극우 기업들은 항상 저를 걸고 넘어 지네요. 저의 활동이 이젠 두려운가 봅니다.

암튼 저에게 유감을 표명했다고 하니, 저역시 DHC TV측에 제 입장을 전달해 볼까 합니다.

이번 입장문을 보면서 제가 제일 먼저 떠오른 생각은, 역시 한 나라의 품격은 제대로 된 '역사교육'에서부터 시작된다는 것입니다.

일본에서 제대로 된 역사교육을 못 받은 패널들이 나와서 떠들어 대는 이야기들이다 보니, 하는 얘기들마다 늘 주변국들의 뒷담화와 역사왜곡뿐이었습니다.

한국에 대한 역사왜곡뿐만이 아니라 이들은 난징대학살에 대한 부정까지, 즉 중국에게 가해한 역사까지도 왜곡하는 집단이었습니다.

이런 사실들을 중국 네티즌들에게도 널리 알릴 예정입니다. 그리하여 서로가 힘을 모아 동북아의 역사를 파괴하는 일본 DHC를 이젠 아시아에서 추방시킬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입니다.

아무쪼록 지금까지 우리가 잘 해왔던 것처럼 우리 네티즌들도 다함께 힘을 모았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야마다 아키라 대표님! 동북아 역사에 관련한 올바른 책을 곧 보내드릴 테니 부디 공부 좀 하시고 출연자들을 섭외해 주세요!
 

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0.25상승 20.3523:59 08/20
  • 코스닥 : 607.01상승 12.3623:59 08/20
  • 원달러 : 1208.30하락 2.723:59 08/20
  • 두바이유 : 60.03상승 0.2923:59 08/20
  • 금 : 59.24상승 0.8423:59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