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상반기 영업익 63억원… 전년동기 대비 22% 증가

 
 
기사공유
./사진=부광약품
부광약품은 최근 반기보고서를 통해 별도기준 반기 매출액 768억원, 영업이익 63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7%, 22% 신장했다고 밝혔다. 연결기준으로도 반기 매출액 771억, 영업이익 55억으로 전년 동기대비 매출액 및 영업이익이 각각 1.7%, 2.4% 신장했다.

당기순이익은 보유중인 투자주식의 평가손실이 반영되면서 적자전환됐다.

회사 측은 매출의 신장은 자사 개발 개량신약인 덱시드의 처방 증가를 비롯해 일반약 부분에서의 매출 증가가 주요 이유라고 설명했다.

당기순이익은 2018년말 보유중인 투자주식이 주가상승으로 미실현 이익이 발생돼 전년도말 별도기준 1511억원의 당기순이익이 발생됐으나 반기말 주가하락으로 미실현 손실로 반영됨에 따라 적자 전환됐다.

이는 주가 변동에 따른 평가상의 문제로 회사의 본질 가치와 상관없는 사항이며 영업이익의 22% 증가가 회사의 성장을 반증하고 있다는 것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투자한 회사중에 전년대비 손실이 일어났던 에이서 테라퓨틱스는 요소회로이상증 치료제인 ACER-001의 신약허가신청과 신경내분비이상증 치료제인 오사네탄트의 임상시험허가신청을 앞두고 있어 반기말 발생한 미실현 손실은 일시적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2.43하락 25.8712:32 08/26
  • 코스닥 : 592.32하락 16.6612:32 08/26
  • 원달러 : 1217.50상승 6.912:32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2:32 08/26
  • 금 : 59.43하락 0.8612:32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