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도 피하지 못한 2분기 적자… "하반기도 쉽지 않다"

 
 
기사공유
/사진=대한항공
국내 1위 항공사인 대한항공도 올해 2분기 적자를 피하지 못했다. 갈수록 치열해지는 경쟁 속에 환율까지 발목을 잡으면서 고전했다.

대한항공은 올해 2분기 영업손실 1015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조20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2% 늘었지만 당기순손실은 38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는 매출액 6조699억원, 영업이익 467억원, 당기순손실 4150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은 “노선 다변화, 델타항공과의 태평양 조인트벤처 효과에 따른 환승수요 확대 등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전년 대비 388억원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환율 상승으로 인한 달러 결제 비용 증가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조업비 등 인건비 상승으로 영업비용이 크게 늘어 영업이익이 전년 상반기 대비 감소했다”며 “달러강세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발생 등으로 당기순손실은 지속됐다”고 덧붙였다.

대한항공은 하반기에도 미·중 무역분쟁, 한·일관계 경색 등으로 어려운 영업환경이 예상되는 만큼 수익성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대한항공은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를 통한 네트워크 경쟁력을 지속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상용수요를 적극 유치해 수익성 개선을 꾀할 방침이다. 화물부문은 대체 시장 개발과 기재의 탄력적 운용 등으로 실적 개선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8.28하락 30.0214:18 08/26
  • 코스닥 : 585.77하락 23.2114:18 08/26
  • 원달러 : 1218.40상승 7.814:18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4:18 08/26
  • 금 : 59.43하락 0.8614:18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