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2차 협력사에 하도급 공사대금 직접 지급

 
 
기사공유
포스코 광양제철소./사진=포스코
포스코가 2차 협력사에 하도급 공사대금을 예치 계좌를 통해 직접 지급하는 내용의 ‘하도급 상생결제’를 도입했다고 14일 밝혔다. 

하도급 상생결제는 대기업, 공공기관 등 구매기업이 하도급 대금을 예치계좌를 통해 2차 협력사에 직접 지급함으로써 협력사의 대금회수를 보장하는 제도다. 

포스코는 지난 6월 이 제도를 도입한데 이어 7월에는 이를 포스코케미칼과 포스코ICT 등 그룹사로 확대했다.

포스코는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으로 1,2차 협력사들의 현금 유동성과 경영 안정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차 협력사는 결제일에 현금지급을 보장받고 결제일 이전에도 포스코 수준의 낮은 금융비용으로 결제대금을 현금화할 수 있다. 

1차 협력사도 상생결제를 통해 2차 협력사에 지급된 결제액에 대해 법인세를 감면받을 수 있다.

그동안 하도급 업계에선 1차 협력사가 대기업 등 원청업체에서 대금을 받아도 2차 협력사에 어음으로 결제하는 바람에 돈이 제때 지급되지 않거나 부도 등의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는 이번 협약식에서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을 그룹사 전반에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상생결제를 통한 대금결제 비율을 늘리기로 했다. 

협력재단은 2차 협력사에 대금지급 보장을 위한 결제대금 예치계좌를 소유·운용하고 상생결제 확산 활동을 지원키로 했다.

포스코 유병옥 본부장은 "포스코 2차 협력사 대부분이 포항·광양에 있어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으로 지역사회의 대금결제 환경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