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체된 건설산업에 단비”… 건설업계, ‘활력제고 방안’ 환영

 
 
기사공유
건설업계가 정부의 ‘건설산업 활력 제고 방안’에 대해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건설업계가 정부의 ‘건설산업 활력 제고 방안’에 대해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대한건설협회는 14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된 ‘건설산업 활력제고 방안’에 대해 “최근 침체된 건설 시장에 단비와 같은 소식이며 매우 환영한다”고 밝혔다.

건설협회 관계자는 “이번 방안은 정부가 업계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청취하고 현장의 어려움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또 낡은 규제의 혁신, 적정 공사비 확보 등 시공여건의 개선,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첨단 기술개발 등 건설산업의 미래발전 방향을 종합적으로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우선 건설협회는 이번 방안이 건설기업의 경영 부담을 가중시켜 온 현장 애로 해소형 규제 26건을 선정하고 그 개선을 추진함으로써 앞으로 업계의 불필요한 재정·행정 비용 감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이번 방안에는 건설기반 마련 방안이 포함됐다. 주요 내용은 적정공사비 확보(공사비 산정 단계), 계약제도 선진화 및 공공발주자 불공정 근절(입낙찰 등 계약 단계), 간접비 합리화 및 보증 수수료 인하(시공 단계) 등 공사 전 과정의 여건 개선과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확보, 우수 건설인력 육성 시스템 등이다.

건설협회는 이를 통해 제값 받고 제대로 짓는 건설 문화를 형성하고 적극적인 SOC 투자를 바탕으로 침체된 지역경제의 회복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방안에는 장기적인 건설산업 발전 방안도 제시됐다. 글로벌 4차산업 시대에 발맞춰 2000억원 규모의 스마트 건설기술 연구개발 등 첨단 산업화를 위한 계획을 마련하고 우리 건설기업이 스마트시티 등과 같은 투자개발형 사업으로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마중물 대책들이 담겼다.

건설협회 관계자는 “점차 사양산업으로 분류되는 건설업에 새로운 동력을 부여하고 대한민국 건설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추진돼야 할 방안이며 가시적 성과가 도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0.25상승 20.3518:03 08/20
  • 코스닥 : 607.01상승 12.3618:03 08/20
  • 원달러 : 1208.30하락 2.718:03 08/20
  • 두바이유 : 59.74상승 1.118:03 08/20
  • 금 : 58.40상승 0.218:03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