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임원보수] 최태원 SK 회장, 20억원 수령

 
 
기사공유
최태원 SK 회장 / 사진=SK
최태원 SK 회장이 상반기 보수로 20억원을 수령했다.

14일 SK㈜가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최 회장은 올해 상반기 급여 10억원, 상여 10억원 등 20억원을 받았다.

SK는 상여금 산정 기준에 대해 지난해 성과달성에 기여한 점과 함께 “행복 추구를 위한 BM혁신, 일하는 방식의 혁신 등 전문성과 리더십을 발휘한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전했다.

SK 이사인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상반기 급여 6억5000만원, 상여 33억6000만원 등 40억1000만원을 수령했다.

높은 상여금과 관련해 SK는 “(조 의장이)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으로서 SK그룹 총 매출액 157조, 영업이익 27조의 계량지표 측면 및 SK그룹 경영의 '따로 또 같이'의 실행력을 제고하고 관계사 기업가치 및 경쟁력을 높여 SK그룹의 성장에 기여한 점을 고려했다”고 전했다.

또한 “SK 이사로서 연결기준 매출액 101조5000억원, 영업이익 4조7000억원 및 별도기준 매출액 2조7000억, 영업이익 1조1000억원의 계량지표 측면과 '신성장 사업 중심의 글로벌 투자회사로 진화'의 비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전문성과 리더십을 발휘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장동현 사장은 급여 5억5000만원, 상여 24억3400만원 등 총 29억8400만원을 상반기 보수로 받았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0.69하락 1.4918:02 11/18
  • 코스닥 : 669.34상승 0.8318:02 11/18
  • 원달러 : 1164.50하락 2.118:02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2 11/18
  • 금 : 61.93하락 0.5418:02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