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증인이다"… 일본 향한 1400회 수요집회

 
 
기사공유
1400회 수요집회. /사진=뉴시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한 국민적 반일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14일) 정기 수요집회가 1400회를 맞았다.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등은 이날 낮 12시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1400번째 수요집회와 제7차 세계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기념 세계연대집회를 열고, 일본의 전쟁범죄 인정을 촉구했다.

윤미향 정의연 대표는 “우리가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싸우겠다는 약속을 1400차 수요시위에서 함께했으면 한다”면서 “다시는 1500차 수요시위가 할머니들의 고통을 담보로 진행되지 않도록 약속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날 집회는 34도가 넘는 폭염 속에서 진행됐지만 고령의 위안부 피해자 중 한명인 길원옥 할머니(90)도 참석해 힘을 보탰다. 길 할머니는 “더운데 많이 오셔서 감사하다”면서 “끝까지 싸워서 이기는 게 승리하는 사람”이라고 짧은 말을 전했다.

1400회 수요집회. /사진=뉴시스

집회 참가자들은 ‘오늘이 마지막 수요일이기를’, ‘우리가 증인이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제도가 국가 정책으로 기획되고 집행된 전쟁범죄임을 인정하라”, “일본 정부는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죄하라”, “일본 정부는 사료관과 추모비를 건립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행사에서는 중·고등학생들의 공연, 세계 각국의 연대 메시지 영상 상영 등도 진행됐다.

제7차 세계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을 기념해 계획된 세계연대집회는 이날 서울 외에 안양, 수원, 원주 등 국내 13개 도시에서 함께 열렸다. 나아가 호주와 뉴질랜드, 영국, 대만, 일본을 비롯한 11개국 24개 도시에서도 진행됐다.

수요시위는 지난 1991년 8월 고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이후 일본 총리의 방한을 계기로 지난 1992년 시작됐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1.88하락 26.4212:20 08/26
  • 코스닥 : 591.75하락 17.2312:20 08/26
  • 원달러 : 1216.80상승 6.212:20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2:20 08/26
  • 금 : 59.43하락 0.8612:20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