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 승강기 사고' 치료받던 외국인 2명 사라져… 불법체류자 추정

 
 
기사공유
속초 엘리베이터 추락 사고 현장. /사진=뉴시스(속초소방서 제공)

강원 속초시 공사용 엘리베이터 추락사고로 다친 외국인 근로자 2명이 병원으로 이송된 뒤 치료를 받지 않고 사라졌다.

14일 경찰 등 유관기관은 강원 속초시 공사용 엘리베이터(호이스트카) 추락사고로 다친 외국인 근로자 2명이 사라져 찾고 있다.

이날 사고는 오전 8시28분쯤 속초시 조양동 31층 높이의 아파트 신축 공사현장에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호이스트카에 타고 있던 4명 중 3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당시 주변에 있던 외국인 노동자 2명은 부상을 입었다.

이들 2명은 피해 정도가 경미했지만 병원으로 이송될 땐 구급차를 타고 이동했다. 이들은 우즈베키스탄 국적으로 추정되며 병원에서 팔과 머리를 다쳤다고 몸짓으로 표현한 뒤 진료 전 사라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종적을 감춘 것으로 미뤄 불법체류자 신분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관계당국에 이 사실을 알리고 행방을 쫓고 있다.

앞서 지난 7월 삼척에서 발생한 ‘농촌 인력 수송 승합차’ 전복 사고 당시에도 태국 국적 외국인 근로자 3명이 현장에서 종적을 감춘 바 있다. 당시 경찰은 불법 체류자 통보의무 면제제도를 활용해 이들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20.86하락 27.4413:40 08/26
  • 코스닥 : 590.49하락 18.4913:40 08/26
  • 원달러 : 1217.70상승 7.113:40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3:40 08/26
  • 금 : 59.43하락 0.8613:40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