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맹 사건이란?… '노태우 군사독재정권 타도' 목표

 
 
기사공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뉴시스

‘사노맹 사건’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최대 쟁점으로 꼽히면서 연일 주목받고 있다.

사노맹 사건은 지난 1991년 국가안전기획부(현 국가정보원)가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의 목표를 ‘사회주의 폭력혁명’으로 보고 조직원들을 체포 및 수배했던 사건이다.

사노맹은 지난 1989년 11월 서울대학교 학도호국단장 출신 백태웅과 노동자 시인 박노해(본명 박기평) 등을 중심으로 결성됐다.

이 단체는 노태우 군사독재정권 타도와 민주주의 정권 수립, 사회주의 제도로의 변혁 등을 목표로 활동했다.

당시 안기부 발표에 따르면 사노맹은 전국에 조직원 1200여명을 둔 것으로 확인됐다. 사노맹사건으로 기소된 인원은 총 300여명, 총 구형량은 500년으로 해방 이후 최대 조직사건으로 평가받기도 한다.

사노맹은 지난 1991년 4월 박노해가 검거되고 이듬해 4월 백태웅 등 39명이 연달아 구속되면서 해체됐다.

지난 1993년 당시 울산대 법대 전임강사였던 조 후보자는 사노맹 산하 ‘남한사회주의과학원(사과원)’에 가입해 활동했다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로써 그는 6개월간 옥살이를 했다.

판결문에 따르면 대법원은 지난 1995년 조 후보자에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으로 확정판결을 내렸다. 조 후보자는 이듬해 사면됐다.

앞서 공안검사 출신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지명자는 과거 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받았던 사람”이라며 “아무리 세상이 변했다 해도 국가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 담았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앉는 것이 말이 되는 이야기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조 후보자는 14일 “20대 청년 조국, 부족하고 미흡했다. 그러나 뜨거운 심장이 있었기 때문에 국민의 아픔과 같이 가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어 “독재 정권에 맞서고 경제민주화를 추구했던 나의 1991년 활동이 2019년에 소환됐다”면서 “28년 동안 그 활동을 한 번도 숨긴 적 없다. 자랑스러워하지도, 부끄러워하지도 않는다”고 강조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7.95하락 30.3514:19 08/26
  • 코스닥 : 585.83하락 23.1514:19 08/26
  • 원달러 : 1218.40상승 7.814:19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4:19 08/26
  • 금 : 59.43하락 0.8614:19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