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광우병 발언에 10년 공백… 쿨하게 화가 할까 고민도"

 
 
기사공유
./사진=MBC
탤런트 김규리가 힘들었던 때를 회상했다.

김규리는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 연기를 그만둘뻔한 사연을 고백했다.

김규리는 "하나의 일을 오래 하다 보니 위기가 한 번씩 온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모두 아시겠지만 큰 위기가 와서 10년 공백이 있었다"고 했다. 앞서 김규리는 광우병 발언으로 구설수에 오르면서 블랙리스트 명단에 오른 바 있다.

김규리는 이어 "작년에는 일이 정말 안 들어오더라. 너무 안 들어와서 그냥 쿨하게 그만두는 게 나을 수도 있겠다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후 한국화에 큰 관심을 갖게 됐다고. 김규리는 "영화 '미인도' 때 한국화를 배웠는데 화가로 전향할까도 했었다. 그런데 다행히 일이 들어와서 지금은 드라마도 촬영하고, 라디오 DJ도 할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17.08하락 31.2211:23 08/26
  • 코스닥 : 591.53하락 17.4511:23 08/26
  • 원달러 : 1218.30상승 7.711:23 08/26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1:23 08/26
  • 금 : 59.43하락 0.8611:23 08/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