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크로사’ 영향… 오늘 날씨 전국 대부분 폭염 특보 해제

 
 
기사공유
광복절인 15일 오전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의 직간접영향으로 울산 동구 주전몽돌해변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사진=윤일지 기자
북상 중인 제10호 대형 태풍 ‘크로사’의 영향 범위가 점점 확대되고 있다.

기상청이 14일 위성영상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태풍의 ‘눈’이 타원형 형태로 변하며 회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태풍의 중심이 넓어지면서 강풍·강수 영역도 확대되고 있는 것이다. 크로사는 15일 저녁 동해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동해상 진입 이후에 우리나라에 예상되는 태풍 영향범위가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강원 영동과 경상 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2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총 300㎜ 이상의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순간풍속 72㎞/h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도 불 것으로 보인다.

부산과 울산, 경남에는 15일 새벽, 경북 일부에는 15일 오전, 울릉도와 독도에는 15일 오후경 태풍 특보가 발효될 것으로 보인다. 14일 현재는 부산과 울산, 경남·경북 일부, 울릉도·독도에 태풍 예비특보가 발표돼 있는 상태다.

15일 새벽부터 크로사 영향권에 들 것으로 전망되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의 폭염 특보도 해제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8시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지방의 폭염 특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광주, 전남 담양·곡성· 구례· 화순· 광양· 순천, 경남 사천의 폭염 경보는 주의보로 하향 조정된다. 제주 남부와 전남 고흥· 보성· 여수, 경남 하동· 남해 폭염 주의보는 그대로 유지된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39.90상승 12.7318:01 08/19
  • 코스닥 : 594.65상승 3.0818:01 08/19
  • 원달러 : 1211.00상승 0.218:01 08/19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1 08/19
  • 금 : 58.20하락 0.1318:01 08/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