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 광복 뜻 기린다… 노무현 정부 15년만 천안 독립기념관서 진행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박진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연설(경축사)을 통해 광복과 독립의 의미를 새겼다. 

문 대통령은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년이 되는 올해, 광복 74주년 기념식을 특별히 독립기념관에서 갖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독립 선열들과 유공자, 유가족께 깊은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여야 지도부도 함께 참석해 일제히 경축식에 참석해 광복의 뜻을 기렸다.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찬 대표·이인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오신환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유성엽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윤소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리는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한다.

광복절 정부 경축식을 충남 천안에 위치한 독립기념관에서 개최하는 것은 노무현 대통령 재임 시절인 2004년 이후 15년 만이다.

여야는 광복절을 맞아 최근 일본의 경제 침략에 대한 비판에 한목소리를 낼 것으로 보인다.

다만 지난해에 이어 이번 광복절에도 보수 야권을 중심으로 이른바 '건국절' 논란이 재점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어 광복절을 맞는 여야가 미묘한 신경전을 벌일 가능성도 있다.

이종명 한국당 의원은 지난 13일 '광복절 제자리를 찾자' 토론회에서 "광복절은 일제의 압제에서 해방된 날이면서 대한민국 정부가 최초로 수립된 건국기념일"이라며 '건국절' 논란을 다시 불러 일으켰다.

일부 보수 진영에서 1948년 8월15일을 수립된 정부를 대한민국의 시작으로 보고 있는데, 정설은 1919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을 건국 시점으로 보는 것이다.

실제 우리 헌법 전문은 "우리 대한국민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과 불의에 항거한 4·19민주이념을 계승하고"라고 돼 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도 전날(14일) 기자들과 만나 "건국에는 세 가지 요건(국민 영토 정부)이 필요하다. 그런 관점에서 어떻게 판단해야 하는지 기준이 나올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세워진 법률적·역사적 가치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당의 입장을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39.90상승 12.7318:01 08/19
  • 코스닥 : 594.65상승 3.0818:01 08/19
  • 원달러 : 1211.00상승 0.218:01 08/19
  • 두바이유 : 58.64상승 0.4118:01 08/19
  • 금 : 58.20하락 0.1318:01 08/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