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아빠하고 나하고 편, 달빛제과 위치는?

 
 
기사공유
강위. /사진=KBS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

'인간극장' 싱글대디 강위씨가 딸과의 새로운 미래를 다짐했다.

16일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아빠하고 나하고' 마지막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홀로 여덟살 딸 빛나를 키우는 싱글대디 강위씨는 이날 딸과의 안정적인 삶을 위해 새롭게 '달빛제과'를 열었다. 

가게 오픈 첫 날, 강위씨는 딸 빛나와 함께 가게로 출근했다. 빛나는 가게 앞 분수대에서 마음 놓고 신나게 물놀이를 하며 친구들과 어울렸다. 

강위씨 역시 미소를 띄며 장사를 시작했다. 장사 시작 직전 사업자등록증과 영업허가서, 위생교육 수료서 등을 가게 벽에 걸며 초심을 다진 그는 편안한 표정으로 도넛을 반죽하고 튀겼다.

강위씨는 "예전에는 사이렌 소리만 들어도 불안했다. 나를 쫓아내지는 않을까 싶고. 그런데 이제는 사이렌 소리가 들리면 그냥 들리나 보다 한다"고 말했다. 

한편 강위씨는 6년 전 아내의 고향인 부산으로 거처를 옮겨 새 삶을 시작했다. 하지만 수년 전 말없이 가출한 아내와 이혼으로 딸 빛나를 혼자의 힘만으로 키워야 했다.

그는 "빛나가 폐렴 때문에 아팠다가 수족구병까지 걸린 적이 있다"며 "회사에 쉬겠다고 말을 하니 '빛나를 봐줄 다른 사람이 없느냐'고 묻더라"라고 이야기했다. 

결국 사직서를 낼 수밖에 없었던 강위씨는 제과점을 시작하게 됐다. 그는 그동안 몰랐던 즐거움과 재능을 발견하면서 도넛·꽈배기 장사로 업종을 정해 푸드트럭을 시작했다고. 

한편 강위씨가 운영하던 푸드트럭은 부산 기장군 정관읍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81.10상승 0.7510:40 09/20
  • 코스닥 : 646.83상승 1.1210:40 09/20
  • 원달러 : 1193.70상승 0.110:40 09/20
  • 두바이유 : 64.40상승 0.810:40 09/20
  • 금 : 63.23하락 0.0710:40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