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업계로 불 붙은 '불매운동'… 일본은 "글쎄"

 
 
기사공유

./사진= 김휘선 기자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 간소화 우대국)에서 제외하는 일본의 무역규제가 본격화되자 국내 제약·바이오업계가 일본산 불매 운동에 나섰다. 그러나 이를 바라보는 일본계 제약사들의 반응은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바이오기업 셀트리온이 일본에서 수입하던 원부자재 ‘바이러스 필터’를 독일 등 유럽으로 전환한다. 셀트리온에 이어 LG화학도 필터 공급처를 일본에서 여타 국가로 다각화하기로 하는 등 일본산 불매 운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바이러스 필터는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생산 공정 중 불순물을 걸러낼 때 쓰는 핵심설비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에 해당되지 않는 국가에서는 개별적으로 승인을 받아야만 수입할 수 있는 전략물자 중 하나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일본 수입산 원부자재 중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로 영향 받는 품목은 현재로서는 바이러스 필터가 유일하다”면서 “독일 등 다른 국가의 제품으로 대체할 계획이고 대체 시기는 지금으로부터 1년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법인을 운영 중인 일본 제약사들은 일본 불매 운동에도 직접적인 타격이 적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무사히 지나가기만 기다리고 있다.

M제약사 관계자는 “당사는 전문의약품만 취급할뿐더러 관련분야에 경쟁사가 비교적 없는 편이기 때문에 매출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러나 한국과 일본 간 무역, 외교 등 갈등은 회사 이미지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분명하므로 일본 불매 운동이 조용히 지나가길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산 화장품을 도입 판매하는 국내 제약사 관계자는 “일반의약품이나 화장품 등 대중적인 제품을 많이 판매하는 일본 제약사들만 소위 ‘찍히지 않기’ 위해 움츠리고 있다”며 “최근 ‘나는 한 놈만 팬다’라는 전략으로 유명한 특정 일본 브랜드를 중심으로 퇴출 운동이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