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주택도 미세먼지 걱정 ‘뚝’… LH, 연 300억 투입해 환기장치 도입

 
 
기사공유
LH가 임대주택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환기장치를 도입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신규 건설하는 장기임대주택에 미세먼지를 99.9% 이상 걸러낼 수 있는 고성능 기계환기장치를 전면 적용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환기장치 도입은 LH가 올 4월 발표한 ‘LH형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연간 300억원을 투입해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생활인프라 강화를 위해 추진되며 앞으로 3기 신도시에 건설되는 임대주택에도 적용된다.

기계환기장치는 정압모터에 의한 강제환기 방식으로 필터 성능이 높아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응이 용이하고 전열교환 방식을 적용해 에너지 효율이 높다. 또 라돈 등 유해가스의 안정적 배출에도 유리하다.

LH는 건물 내부로 유입되는 미세먼지를 저감해 임대단지 입주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대책에도 적극 부응한다는 방침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40상승 0.818:03 09/20
  • 금 : 63.23하락 0.07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